국가브랜드위원회 출범…위원장에 어윤대 전 고려대 총장

방송통신위에서는 정석균 부이사관 파견


국가 브랜드 제고 활동을 총괄·지원하게 될 대통령 직속 국가브랜드위원회(위원장 어윤대 전 고려대 총장)가 22일 공식출범했다.

국가브랜드위원회는 민간위원 31명과 문화체육관광부, 방송통신위원회 등 관련부처장관, 공공기관장 등 정부위원 16명을 포함 총 47명의 위원으로 구성됐다. 초대 위원장(비상임)은 어윤대 전 고려대 총장이 맡는다.

국가브랜드위원회는 22일 11시 30분 어윤대 위원장,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형준 홍보기획관과 민간위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위원회 사무실이 위치한 나라키움 빌딩(중구 저동)에서 현판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다.

어윤대 위원장은 "우리나라 국가브랜드 저평가 문제는 우리 상품 값을 제대로 받기위해서라도 시급히 해결돼야 할 과제"라며 "다른 나라의 경험에서 보듯이 국가브랜드 제고활동은 민간 분야와의 협력이 중요한 만큼 기업과 국민들이 참여하고 공감할 수 있는 국격 제고 방안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우리나라의 국가브랜드 가치는 세계 13위 경제규모에 비해 크게 취약한 실정으로 미국이 GDP 대비 143%, 일본이 224%임에 반해 우리나라는 30% 미만으로 저평가되고 있다.

문화부는 이같은 저평가 현상(Korea Discount)은 한국산 상품가격에 영향을 미쳐 모든 면에서 동일한 제품이라 할지라도 한국산은 미국산에 비해 66%~67% 수준으로 가치가 평가절하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새로 출범된 국가브랜드위원회는 위원장을 비롯, 민간 중심으로 위원회가 구성됨으로써 민간협력과 국민 참여가 강화될 전망이다.

국가이미지 관련 범정부적 컨트롤 타워로서의 기능을 수행하며, 올 해 예산은 80억원이며, 사업지원단 19명(각부처 파견 공무원 12명 및 민간 계약직 7명)으로 구성된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사업지원단에 정석균 부이사관을 파견했다.

김현아기자 chao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