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댓글 정책 네이버-다음 '대비'

네이버 댓글 가리고 정렬 방식 변경 다음은 그대로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카카오가 운영하는 포털 다음이 지방선거기간 댓글 운영에서 변화가 없을 방침이다.

이는 네이버가 정치·선거 관련 기사에서 댓글을 가리고, 정렬을 최신순으로 하는 등의 조치와 대조적이다.

16일 카카오가 운영하는 다음은 지방선거 특집 페이지를 개설했다.

특집 페이지에선 인공지능 카카오i의 추천 엔진을 활용한 이용자 개인 맞춤형 뉴스를 읽을 수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제공하는 전국 모든 선거구에 출마한 후보자들의 정보를 확인할 수도 있다.

댓글 정책은 기존과 동일하게 적용된다. 평상시처럼 추천 순으로 댓글을 볼 수 있고, 다른 SNS 계정으로도 로그인할 수 있다.

카카오는 이용자 편의를 고려했다고 하지만, 드루킹 파문이 네이버 뿐만 아니라 포털 전반으로 번진 상황에서 안일한 조치라는 비판도 나온다.

이와 관련해 카카오 관계자는 "카카오는 쾌적한 인터넷 사용 환경을 조성하고 이용자 편익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면밀히 검토해 서비스를 개선해 나갈 것"이라며 "부정적인 움직임을 막기위해 기술적인 모니터링을 통한 감지와 예방을 더욱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네이버는 선거 기간 정치·선거 기사는 이전처럼 댓글이 바로 노출되지 않고 댓글페이지를 클릭해야 볼 수 있도록 설정했다고 발표했다. 댓글 정렬도 최신순만 적용했다. SNS 로그인 댓글 작성도 제한했다.

한편 두 포털 모두 공직선거법에 따라 공식 선거운동기간(31일부터 6월12일까지)에 돌입하면 실명 인증을 받는 이용자만 댓글을 달 수 있도록 설정할 예정이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