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국회 내 피감기관 지원 해외출장·정치자금 전수조사"

"여야 막론하고 유사사례…보다 엄격한 기준 세워야"


[아이뉴스24 윤용민 기자]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7일 야권을 향해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에 대한 문제거리로 삼은 피감기관 지원 해외출장과 정치자금에 대해 전수조사를 하자"고 제안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김 원장의 사퇴가 우리 국회에 큰 과제를 남겼다"며 이같이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김 원장과 유사한 사례가 여야를 막론하고 드러나는 상황"이라며 "이번 기회에 보다 엄격하고 새로운 기준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제 국회를 더 이상 중단시킬 이유도 사라졌다"며 "국민들의 마음을 담아 한국당에 한마디 한다. 제발 일 좀 하자"고 덧붙였다.

윤용민기자 now@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