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사표 수리

인사·민정라인 차원 별도 언급 없어


[아이뉴스24 윤용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사표를 수리하기로 결정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6일 밤 춘추관 브리핑에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판단을 존중한다"며 "문 대통령이 중앙선관위의 판단 직후 사의를 표명한 김 원장의 사표를 수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중앙선관위는 이날 오후 김 원장의 셀프 후원 의혹에 대해 위법하다는 결정을 내렸다.

윤 수석은 브리핑 직후 기자들과 만나 "지금 당장 수리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어서 내일 수리할 듯 하다"고 전했다.

이어 "해외출장이나 후원금 부분에 대해서는 적법하다고 판단했지만 선관위 판단이 우선이라고 생각해 존중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윤 수석은 청와대 인사·민정라인에 대한 책임론과 관련해선 "그 부분에 대해선 언급할 게 없다"고 했다.

윤용민기자 now@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