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CES에서 '웹OS 3.0' 적용 스마트 TV 공개

권봉석 HE사업본부장 "편의성 확대, 스마트 TV 선도"


[양태훈기자] LG전자는 독자 운영체제(OS)인 '웹OS 3.0'을 적용한 스마트 TV를 내달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국제 가전 전시회 'CES 2016'에서 공개할 계획이라고 22일 발표했다.

웹OS는 LG전자의 스마트 TV 전용 OS다로 손쉽게 TV를 감상할 수 있는 편의성에 초점을 맞춘 게 특징이다.

지난해 LG전자 스마트 TV에 첫 적용되기 시작했으며, 올 초 선보인 웹OS 2.0는 앱 전환이나 홈 화면을 불러오는 시간 등을 단축시키는 등 기존보다 스마트 TV 동작속도를 향상시키는데 집중했다.

이번 웹OS 3.0은 2.0 대비 사용자가 좀 더 간편하게 TV를 시청할 수 있는 다양한 기능이 추가된 게 특징. 가령 원하는 장면만을 최대 5배까지 확대해 볼 수 있는 '매직 줌'이나 스마트폰 동영상을 TV에서 감상할 수 있는 '매직 모바일 커넥션', 사용자가 즐겨보는 프로그램을 기억해 해당 프로그램이 방송되면 TV 화면에서 이를 알려주는 '알림' 기능 등이다.

권봉석 LG전자 HE사업본부장(부사장)은 "편의성을 확대한 웹OS 3.0으로 차원이 다른 스마트TV 경험을 제공, 시장을 지속적으로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전자는 이번 CES에 별도의 웹OS 전시존을 꾸미고, 이같은 스마트 TV의 편의성을 강조한다는 전략이다. 더불어 내년부터 출시되는 스마트TV에 웹OS 3.0을 적용할 계획이다.

양태훈기자 flam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