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기술 금융권 도입, 검증·안전 확보가 우선"

"기존 중앙서버 방식 압도 못해···코인 외에 체감 기술 나와야"


[아이뉴스24 김지수 기자] 금융당국이 블록체인 기술의 금융권 전면 도입을 위해서는 기술 검증과 안전성 확보가 우선이라는 의견을 내놨다.

주홍민 금융위원회 전자금융과장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열린 '혁신성장을 위한 핀테크 활성화 국회 토론회'에 참석해 "블록체인 기술은 범정부적으로 국무조정실에서 TF를 운영하면서 4차 산업혁명의 대표 기술을 활용하는 것에 대해 적극적인 입장"이라며 "다만 정부의 기조는 소비자 보호에 방점을 두고 있고 금융 분야는 거래 안전성과 신뢰성을 중요 시 할 수밖에 없어 기술이 완전하게 검증된 후 도입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주 과장은 금융 분야가 보수적인 게 사실이라면서도 블록체인 기술의 경우 기술 검증만 20~30년 걸린다는 주장도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탈중앙화라는 장점이 분명하지만 현재까지 기존 중앙서버 방식을 블록체인이 압도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ICO(Initial Coin Offering) 불허의 경우 벤처 펀딩 등 자금 조달의 대안이 있다며 코인 외에 체감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술이 나와야만 활성화될 수 있다는 의견을 내놨다.

주 과장은 "최근 영국 이코노미스트 보도에 따르면 ICO 진행 후 4개월 이상 지속된 사업이 절반이 되지 않는 것으로 나왔다"며 "금융 분야는 물론 타 분야에서도 실제로 체감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술이 있어야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 과장은 이어 "증권거래소의 경우 투기적 성질이 있기는 하지만 자금을 유치해 산업적으로 흘러가게 하는 역할도 분명하다"며 "암호화폐 거래소가 공인받기 위해서는 경우 코인과 블록체인 기술이 경제에 어떻게 도움을 줄 수 있는지 확증을 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지수기자 gso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