룽투코리아, 타이곤 자회사로 편입…'열혈강호' 사업 확대

넵튠 등 주요주주 보유한 35.43% 인수 "핵심 IP로 만들겠다"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룽투코리아가 인기 만화 '열혈강호'의 모바일 사업권을 보유한 타이곤모바일의 잔여 지분을 전량 인수한다. 열혈강호를 활용한 모바일 게임 게임 사업 확대를 위해서다.

룽투코리아(대표 양성휘)는 타이곤모바일(대표 김유승, 이하 타이곤)의 잔여 지분 전량을 인수하기로 했다고 16일 공시했다.

타이곤은 열혈강호의 한국 및 글로벌 지역 모바일 사업권을 보유하고 있는 회사다. 해당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해 출시된 모바일 게임으로는 룽투코리아의 '열혈강호 포 카카오'와 넥슨의 '열혈강호M' 등이 있다.

기존 룽투코리아와 모회사 룽투게임이 보유한 타이곤 지분율은 64.57%로, 나머지 35.43%를 이번에 인수하기로 했다. 이번 계약으로 타이곤은 룽투코리아의 100% 자회사로 편입된다.

타이곤 잔여 지분 인수 방식은 넵튠(13.33%)과 핵심주주들(19.79%)이 보유한 7천950주(33.12%)를 약 50억원 규모의 CB(전환사채)를 발행해 인수대금으로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나머지 554주(2.33%)는 현금으로 지급한다. 이번에 발행된 CB 만기는 3년이며 액면 이자율 0%, 만기 이자율 3%, 전환가액은 5천660원이다.

룽투코리아 관계자는 "넵튠과 핵심주주들이 보유한 타이곤 지분을 룽투코리아 주식으로 거래하는 것은 룽투코리아의 기업 가치와 열혈강호를 활용한 신규 추진 사업의 성장성을 높게 평가한 것"이라며 "특히 넵튠의 전략적 투자 결정으로 양사는 사업적 협력을 지속해 나아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넵튠 측은 "이번 룽투코리아 지분 투자는 열혈강호 IP 뿐만 아니라, 룽투코리아와 사업 전반에 대한 협력 관계를 지속시킬 수 있는 신뢰를 바탕으로 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룽투코리아는 타이곤 인수를 통해 모바일 게임 시장 내 전문 퍼블리셔로서 입지를 강화하고 열혈강호 IP 를 활용한 모바일 게임 사업을 더욱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현재 열혈강호를 활용해 개발 및 출시 예정인 게임은 10여종에 이른다. 연내 2종 게임이 국내·외 출시를 앞두고 있다. 장르도 MMORPG, 횡스크롤 액션 RPG, 대전 RPG, 방치형 RPG, 턴제 RPG, MOBA 등 매출을 극대화 시킬 수 있는 다양한 포트폴리오를 구축해 놓은 상태다.

양성휘 룽투코리아 대표는 "열혈강호는 한국, 중국, 대만, 태국, 베트남 등 게임 시장에서 높은 인기를 구가하는 핵심 IP로 자리잡은 만큼 앞으로 이를 활용한 모바일 게임 성공 가능성도 매우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열혈강호가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는 핵심 IP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