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로이드 오토', T맵 이길 수 있을까 '현대기아 전 차종 지원'


[아이뉴스24 나성훈 기자]

구글의 차량용 애플리케이션(이하 앱)서비스 ‘안드로이드 오토’가 국내 시장에 상륙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구글은 12일 안드로이드 플랫폼을 자동차로 확장한 ‘안드로이드 오토 서비스‘를 국내 출시했다.

[출처=구글 제공]

구글의 ‘안드로이드 오토’는 그동안 정부의 정밀지도 해외반출 불허로 인해 핵심인 내비게이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없어 국내 출시가 미뤄졌다. 그래서 카카오와 손을 잡았다. 카카오모빌리티의 ‘카카오내비’를 기본 내비게이션 앱으로 적용한 것.

‘안드로이드 오토’는 아반떼, 쏘나타, 싼타페, K5, K7, K9 등을 포함한 시판 중인 현대기아차 전 차종을 지원한다. 사용자들은 차량 디스플레이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을 연결해 내비게이션과 음악 등 미디어, 전화 등 커뮤니케이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특히 인공지능(AI) 서비스 ‘구글 어시스턴트’를 이용해 음성으로 제어할 수 있다. 구글플레이에서 안드로이드 오토 앱을 내려받은 뒤 스마트폰과 차량을 USB 케이블로 연결해 안내에 따라 설치하면 된다.

국내 스마트폰 사용자 80% 이상이 안드로이드폰을 이용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안드로이드 오토 국내 출시 파급력은 엄청날 것으로 예상된다.

나성훈기자 naash@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