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노조, 7년 연속 파업 예고…"12일 부분파업 돌입"


[아이뉴스24 전종호 기자]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이하 현대차 노조)가 올해 임금협상에서 난항을 겪자 오는 12일 올해 첫 부분파업에 들어간다.지난 2012년부터 7년 연속 파업이다.

현대차 노조는 10일 중앙쟁의대책위원회를 열어 오는 12일 1조 2시간, 2조 4시간 부분파업 방침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13일에는 각 조 6시간 파업에 들어가 서울에서 열리는 금속노조 총파업에 동참하기로 했다.

[출처=뉴시스]

노조는 이날 쟁대위에 앞서 울산공장 본관에서 사측과 올해 임금협상 16차 교섭을 가졌으나 별다른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노조는 파업과는 별개로 오는 12일 17차 교섭을 갖고 쟁점인 임금과 성과급, 주간연속2교대제 완성 등을 놓고 집중 논의한다는 방침이다.

회사 측은 "미국의 관세 위협 등 어려운 경영환경에도 불구하고 노조가 파업을 결정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파업을 자제하고 조속히 교섭을 마무리하는 데 힘을 모아야 할 시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현대차 노조는 올해 임금협상에서 기본급 대비 5.3%(11만6276원·호봉승급분 제외), 성과급 순이익의 30% 지급(주식 포함) 등을 요구하고 있다.

아울러 전 직군 실제 노동시간 단축, 수당 간소화 및 임금체계 개선, 해고자 원직 복직, 고소고발·손배가압류 철회, 산별임금체계 마련을 위한 금속산업 노사공동위원회 구성, 조건 없는 정년 60세 보장, 사회 양극화 해소를 위한 특별기금 조성 등도 요구안에 포함됐다.

앞서 지난달 20일 회사가 기본급 3만5000원 인상(호봉승급분 포함), 성과급 200%+100만원 지급안을 제시했으나 노조는 "터무니없는 제시안"이라 반발하며 교섭 결렬을 선언, 파업 절차를 밟았다.

전종호기자 jjh18@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