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삼바 '고의적 분식회계' 판단 그대로…속내는?

원안 고수 공식화…12일 또 임시회의


[아이뉴스24 한수연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의혹에 대해 고의적이라고 판단한 조치안 원안을 그대로 밀고 나갈 것을 밝히면서 그간의 공방이 새 국면을 맞게 될지 이목이 집중된다.

10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의혹을 심의 중인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가 내주 정례회의를 앞두고 12일 임시회의를 소집한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안건으론 벌써 다섯 번째인 이번 회의는 전일 윤 금감원장이 조치안 원안을 고수하겠다는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힌 직후 열리는 회의여서 논란의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앞서 증선위는 삼성바이오로직스의 2015년 이전 회계처리에 대한 금감원의 판단이 필요하다며 보완된 조치안 제출을 요청했다. 당시 일각에선 증선위가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에 대해 '과실'에 무게를 둔 게 아니냔 해석이 나오기도 했다.

그러나 금감원은 조치안 보완을 이례적으로 거부했다. 금감원이 조치안 원안의 타당성이 더 크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윤 원장은 전일 "(삼바 조치안은) 2015년에 집중돼 있는데 증선위 쪽에서는 그 이전 문제에 대해서도 봐달라는 요구가 있었다"며 "경우에 따라서는 금감원이 들여다보는 이슈 자체가 흔들릴 가능성이 있어 일단 원안에 집중해서 심의해줄 것을 부탁드리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금융당국 고위 관계자도 "쟁점은 삼성바이오로직스가 2015년 종속회사를 관계회사로 회계처리한 부분에 대한 것인데 그 이전까지 들여다볼 경우 자칫 잘못 작성한 보고서를 뒤늦게 바로잡는 것처럼 해석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실제 이 경우 삼성바이오로직스의 2015년 회계처리 변경은 '고의'가 아닌 '중과실'에 의한 회계처리 미숙에 그칠 수 있다.

다만 금감원은 12일 임시회의에서 참고자료 형식의 의견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윤 원장도 전일 "증선위에도 나름대로 견해가 있는 것이기 때문에 도움을 드리기 위해 참고 형식으로 자료를 만들어서 제출하려고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증선위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의혹이 '고의'로 최종 결론이 날 경우 검찰 수사는 불가피해진다.

금융위는 가급적 이달까지는 최종 결론을 내겠다고 밝혔지만 금감원의 이번 임시회의에서도 공방이 좁혀지지 않을 경우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의혹에 대한 최종 결론은 더 미뤄질 수 있다.

한수연기자 papyru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