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국가 인프라 지능화…총 60억 투입

국가 SOC에 D.N.A 기술을 이식, 지능형 SOC로 혁신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올해 국가 인프라 지능화 선도 프로젝트에 착수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와 정보화진흥원(원장 문용식)는 9일 서울교통공사에서 국가 인프라(SOC) 지능화 혁신을 위해 '2018년 스마트 SOC 선도 프로젝트'에 착수한다고 9일 발표했다.

착수보고회에는 과기정통부를 비롯해 서울교통공사, 오산시, 대구시 등 관련기관 관계자, 디에이피, 인텔리빅스 등 사업 참여기업, 'SOC-ICT 협의회' 운영위원 등 총 30여명이 참석했다.

SOC와 ICT 융합을 위해 설립한 민관 협의체로 과기정통부, 국토부, 서울시 등 9개 중앙·지방 행정기관, 도로공사, SK C&C 등 인프라·ICT 기업 등 50개 기관으로 구성했다.

그간 과기정통부는 관계부처 및 유관기관 등과 함께 국민이 안전하고 편리한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지능화기술을 활용해 국가 SOC를 혁신하는 '스마트 SOC 선도 프로젝트'를 발굴해 왔다. 사회적 시급성 및 파급효과 등을 고려, 올해 3개 사업을 우선 추진하게 됐다.

자연 환기가 어렵고 밀폐된 좁은 공간에 다수의 이용객이 밀집하는 지하역사의 공기 질을 개선하는 데 지능화기술이 적극 이용된다.

현재는 지하역사 공기정화시스템을 운용하는 요원이 매일 대기환경정보 등을 참고하여 시스템을 수동으로 제어하고 있어, 지하역사 내 공기가 최적의 상태로 관리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서울 교통공사와 함께 지하역사에 유입되는 미세먼지와 여기서 발생되는 미세먼지가 확산되는 시간과 경로 등을 데이터 분석을 통해 예측하고, 이를 바탕으로 공기정화장치를 최적 상태로 운용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하여 보다 쾌적한 공기를 시민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도시에서 길을 잃고 배회하는 치매환자가 나타나거나, 취객을 상대로 한 소매치기 사건이 발생하는 경우에 보다 신속한 대응이 가능해 진다.

현재 여러 지자체에서 CCTV기반의 도시 관제시스템을 운용중이나, 도시데이터의 증가, 분석기술의 한계, 모니터링 요원 부족 등으로 사건, 사고가 발생할 경우 신속한 대응이 어려워지고 있다. 오산시와 협력하여 오산시 관제센터에서 운용하는 CCTV가 생성하는 다양한 영상 정보를 심층학습으로 분석하여 스스로 이상 징후를 파악하여 자동으로 관제센터에 알려주는 시스템을 개발하여 시민이 안전한 도시를 구현하게 된다.

도로 상황을 실시간으로 반영해 원활한 교통이 가능해진다. 현재의 교통관제는 일정기간 측정되는 교통량, 교통사고 이후의 시민제보 등 과거의 데이터에 근거하여 이뤄지고 있어, 실시간 도로 정보가 반영되는 관제가 어려운 상황이다.

대구시와 함께 도로의 통행량, 교차로의 대기 차량 수 및 차량 행렬의 길이 등을 실시간으로 수집·분석을 통해 최적의 교통운영 솔루션을 개발하여 시민에게 원활한 교통 흐름을 제공할 예정이다.

최영해 과기정통부 인터넷융합정책관은 "과기정통부는 데이터(Data), 네트워크(Network), 인공지능(AI) 등 DNA 관련 정책을 꾸준히 추진하고 있으며, 이번 사업은 DNA 기술을 SOC에 시범 적용하여 국민 삶의 질을 개선할 수 있는 성공 모델을 만드는 데 있다"라며, "향후 관계부처와 협력하여 시범사업의 결과물이 전국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을 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