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지배구조 개편] “ISS, 심각한 오류로 시장 호도”

다수 주주 개편안 이해도 높아 긍정적인 결과 기대


[아이뉴스24 한상연 기자] 현대차그룹은 세계 최대 의결권자문사 ISS의 반대표 행사 권고에 대해 심각한 오류를 범하고 있으며, 시장을 호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현대차그룹은 “ISS의 '반대' 결정이 심각한 오류를 범하고 있으며 시장을 호도하고 있어 심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16일 밝혔다.

그러면서 그룹 출자구조 재편은 ISS의 주장과 반대로 현대모비스 주주에게 오히려 이익이 된다고 주장했다.

일단 밸류체인의 강화 및 전문화가 가능하며, 그룹사들이 각각의 핵심역량에 집중할 수 있게 돼 미래 지속가능 성장을 이끌 것이라는 게 현대차그룹의 설명이다.

또 ISS가 해외 자문사인만큼 순환출자 및 일감몰아주기 규제, 자본시장법 등 국내 법규를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의견을 제시했다고 지적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전세계 장기 투자자 및 당 그룹의 미래가치를 높게 평가하는 투자자들과 충분히 소통하고 있으며, 다수의 주주들이 지배구조 개편에 대해 이해도가 높아 주총에서 긍정적인 결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지배구조 개편안의 당위성과 취지에 대해 시장과 주주 여러분들께 끝까지 설득하겠다”고 덧붙였다.

한상연기자 hhch1113@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