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드루킹-김경수 사이 연결고리 존재하지 않아"

"민주당도 피해자…조직적 음모 주장은 자해행위"


[아이뉴스24 윤용민 기자]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7일 이른바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에 대한 경찰 발표와 관련, "한마디로 드루킹과 김경수 의원의 연결고리가 존재하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우 의원은 이날 오전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어제 경찰은 드루킹이 일방적으로 전송한 문자 대부분을 김 의원이 확인조차 하지 않았고, 통화도 전무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우 의원은 "드루킹이 운영한 인터넷 카페 회원의 인터뷰를 보면 평소 '일본이 침몰할 것이다' 또는 '문재인 정부는 예수회'라는 사이비 교주와 같은 주장을 쏟아냈다"며 "허언증을 넘어 과대망상 증세까지 보인 개인의 일탈을 두고 정권 차원의 개입을 운운하는 것은 코미디"라고 지적했다.

우 의원은 "주요 정치인도 드루킹의 공격대상이었다는 증언이 잇따르고 있다"며 "따지고 보면 우리 당도 피해자인 셈"이라고 주장했다. 해당사건을 문제적인 인물의 개인적 일탈로 몰아가며 김 의원과 민주당을 피해자로 규정한 것이다.

우 의원은 "대가를 요구한 세력에 대해 단호히 거절한 것도 정부·여당"이라며 "두 보수정당(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이 조직적 음모로 몰아가는 것은 자해행위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윤용민기자 now@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