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문·심의기능 통합,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출범

국과심 폐지 후 재편…대통령이 의장 맡아 위상 제고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지난해 말 국회에서 의결된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법 전면 개정에 따라 자문과 심의기능을 더한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통합)'가 출범한다고 16일 발표했다.

이에 종전 연구개발 예산배분·정책 심의기구인 '국가과학기술심의회'는 폐지하고, 그 기능과 산하 회의체는 통합된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로 이전한다.

새로 출범하는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는 전원회의·자문회의·심의회의로 구분되며, 모든 회의의 의장은 대통령, 부의장은 민간위원, 간사위원은 대통령실의 과학기술보좌관이 맡는다.

이번 개편으로 정부는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하는 자문과 범부처 과학기술 분야 예산배분 및 정책 심의의 연계 활성화를 기대하고 있다.

자문기구와 심의기구가 통합됨에 따라 현장의 목소리(자문)가 예산배분·정책(심의)에 반영되고, 이에 따라 과학기술정책이 4차산업혁명시대의 급변하는 환경에 유연하고,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모든 위원이 참여하는 전원회의에서는 자문과 심의의 상호연계를 강화하고, 통합된 정책방향을 설정해 국가 과학기술 정책의 효과성을 높이는 역할을 담당한다.

국무총리가 위원장이던 종전 국가과학기술심의회와 달리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는 대통령을 의장으로 하며 그 근거를 헌법에 두고 있어 과학기술 정책과 예산배분 심의기구의 위상이 제고된다.

이 밖에 심의기구에서는 민간의 의견수렴도 강화할 예정이며, 이를 위해 정부위원의 수도 15명에서 7명으로 축소했다.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는 중장기 연구개발 계획 등을 심의·의결하기 위해 오는 25일 첫 심의회의를 개최하며, ▲제2차 보건의료기술육성기본계획 ▲제4차 환경기술‧환경산업‧환경기술 육성계획 ▲제7차 농업과학기술 중장기 연구개발 계획을 다룬다.

5월 중에는 전체 위원이 참석하는 전원회의를 열어 국가 연구개발(R&D) 혁신방안 및 향후 자문회의 운영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