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능형 로봇 R&D, 투자·제도개선 동반 '추진'

2019년 정부 ICT·SW R&D, 융합형 기술 등에 주력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2019년도 ICT·SW분야의 정부R&D 투자는 융합형 기술과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기술에 집중된다. 투자와 제도개선을 병행하는 시범사업으로는 지능형 로봇이 선정돼 통합형으로 추진된다.

14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제34회 국가과학기술심의회 운영위원회를 열고 '2019년도 정부연구개발 투자방향 및 기준(안)'을 심의·의결했다.

정부는 ICT·SW분야 R&D에서 지능화 기반 산업혁신, 사회문제 해결형 R&D, 성장동력 기술력 확보 등을 추진한다. 반도체·디스플레이 등 주력 ICT분야와 지능정보, 사물인터넷 등 신산업 분야의 기반기술 확보를 위해 핵심R&D 사업이 진행될 방침이다.

정부는 AI·빅데이터·클라우드·블록체인 등 4차산업혁명 관련 핵심기술 가운데 고위험·도적적 연구와 사회문제 해결형 R&D에 대한 지원을 강화한다.

또 시장과 경쟁하는 ICT·SW R&D 지원은 최소화 하고, 초기 신산업 시장의 진입장벽을 제거하기 위해 공공 R&D 연구성과 공유하는 기반을 지원한다.

지능정보 분야에서는 인공지능 개발에 필요한 인프라 확장과 연구저변 확대에 주력한다. 생활안전, 의료서비스, 농축산업 등 다양한 산업과 연계될 수 있는 새로운 인공지능 융합서비스에 투자를 늘린다. 또 지능정보를 활용해 사회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응용기술 개발과 경쟁형 R&D를 지속 지원한다.

반도체·디스플레이 분야에서는 신산업 창출과 주력산업 고도화에 집중한다. 무인이동체, 스마트의료, 스마트제조 등에 응용 가능한 지능형 반도체를 선택적으로 지원하고, 민간 역량이 높은 메모리 반도체에 대한 지원을 줄인다. 마찬가지로 시장성숙도가 높은 대형 디스플레이 기술개발은 정부 R&D 비중을 축소하고, 웨어러블 디바이스 및 AR·VR 연계 융합형 디스플레이 기술에 지원을 확대한다.

방송·통신·네트워크 분야에서는 5G 이동통신을 활용한 융합서비스 지원과 방송기술의 공공 활용성 제고에 방점을 뒀다. UHD를 활용한 재난방송 플랫폼 개발을 지원하고, 양자정보통신 등 차세대 기술은 원천기술 확보 및 연구저변 확대를 지원한다.

SW·콘텐츠 분야에서는 산업의 서비스화와 공공서비스 개선에 기여할 수 있는 곳에 중점 지원한다. 시스템 OS, 데이터베이스 관리 등 일반 SW 분야는 지원을 축소하고, 자율주행차와 스마트팜 같이 타 산업과 융합된 부가가치 창출형 SW에 지원을 늘린다. 초실감 콘텐츠와 창작지원 인공지능 등 미래형 콘텐츠, 문화예술-패션-전통문화 간 융합형 콘텐츠 개발도 강화한다.

사물인터넷과 블록체인 분야에서는 초경량·초저전력 사물인터넷의 원천기술 경쟁력을 확보하고, 블록체인 융합기술의 적용 범위를 확대해 지원한다. IoT 플랫폼 기술을 중점 지원하는 한편, 스마트홈 활용 등 대규모 사물간 신뢰성 있는 연결을 위해 차세대 IoT 핵심기술에 지원을 확대한다.

빅데이터·클라우드 분야에서는 인공지능, 지능형 컴퓨팅을 활용한 공통 기반 기술에 지원을 늘린다. 지능화 기술 기반 빅데이터 분석과 관리, 개인정보 익명화, 공공 빅데이터 활용 사회문제 해결형 서비스에 지원한다. 수집도니 데이터의 가치창출을 극대화 하기 위해 실시간 데이터 활용이 가능한 엣지 클라우드, 분산 클라우드 기술개발도 강화한다.

이 밖에 정보보안 분야에서는 사이버 자가방어형 기술개발에 지원을 확대한다. 인공지능 기반의 사이버 위협에 자동대응하는 기술과 악성사물봇 탐지 등 능동형 보안기술에 주목한다. 초연결·초지능 성격이 강한 공공·산업 분야에 활용할 수 있는 정보보호 원천기술 개발에도 힘을 쏟는다.

◆지능형로봇, 투자와 제도개선 병행

정부는 ICT·SW 부문에서 패키지형 R&D 투자전략을 적용할 대상으로 '지능형 로봇'을 선정했다. 이 분야에서 고용과 부가가치를 유발하는 효과가 제조업 평균 보다 높은 수준으로 판단했기 때문이다.

정부는 지능형로봇의 파지(움켜쥠)와 제어를 위한 파지, 정교한 조작 기술에 투자가 부족하다고 봤다. 또 족형로봇, 로봇핸드 제어, 생체모방로봇, 소프트 로보틱스, 실내 위치추정 및 지도작성에도 투자가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정부는 투자 뿐만 아니라 지능형로봇 연구개발을 위한 제도장치구축, 시장창출 및 글로벌 선도를 위한 시스템 구축, 개인정보보호, 로봇안전 테스트 문제 해결을 위해 제도개선에도 나선다.

가령 인공지능 알고리즘 학습을 위해 개인정보 침해와 데이터 보안에 대한 안전장치를 마련하고, 로봇이 대체할 대규모 일자리 손실을 어떻게 보완할 것인지에 대한 대안을 마련한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