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략포럼]"IoT-블록체인 결합, 서비스 활용 유도 열쇠"

"이용자에 인센티브 제공 가능···IoT 데이터 과도한 통신 문제 해결


[아이뉴스24 김지수 기자] 이경전 경희대 교수가 IoT(사물 인터넷)와 블록체인 기술의 결합 시 이용자들의 서비스 활용을 유도할 수 있다는 견해를 밝혔다.

이 교수는 8일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린 'IT 전략 포럼 2018(ISF 2018)' 특강에서 "IoT가 블록체인과 결합된다면 암호화폐를 통해 서비스에 기여한 사물의 소유권자들에 대한 정확한 인센티브를 제공할 수 있다"며 "이를 통해 사람들의 IoT 서비스 활용을 유도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IoT에서 가장 중요한 건 '인센티브'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런 면에서 IoT와 블록체인의 기술 결합을 위한 투자가 증가하고 있는 최근 추세를 긍정적으로 바라봤다.

이 교수는 "폭스바겐은 3세대 블록체인 기술인 '탱글'을 이용해 IoT 기술을 개발한 뒤 자율주행차와 커넥티드카에 기술을 접목했다"며 "폭스바겐 차량 가격을 수요에 맞게 자동으로 조정하는 시스템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그러면서 IoT와 블록체인 기술 결합의 최근 사례인 ▲IOTA ▲Hyundai Digital Asset Currency ▲Augmate ▲Orbis 등을 언급했다.

IOTA는 빠른 거래 기록을 지원해 IoT 환경에서 소액 결제 지원을 목표로 한다. IoT 칩들이 해킹 위협 없이 안전하게 통신할 수 있도록 하는 탱글 플랫폼이다. Augmate의 경우 웨어러블 활용 기술, Hyundai Digital Asset Currency는 블록체인 기반 핀테크다. Orbis는 블루투스 프로토콜을 통해 기기 간의 분산화된 네트워크와 블록체인을 결합시켰다.

이 교수는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는 IoT 기기들의 상태를 Cloud 서비스에 크게 의존하지 않고도 저장할 수 있는 분산 DB의 역할을 한다"며 "IoT 기기들의 협동을 장려할 수 있도록 하는 경제 체계를 구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교수는 이어 "블록체인은 IoT에서 발생하는 데이터의 과도한 통신 문제도 해결할 수 있다"며 "데이터 처리의 분산화 역시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김지수기자 gso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