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이승훈, 위대한 역사 썼다"

소셜 미디어에 축하 글…김보름·이상호도 격려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스피드스케이팅에서 금메달을 딴 이승훈에게 "대한민국 빙상의 위대한 역사를 썼다"고 칭찬했다.

이승훈은 전날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매스스타트에서 1위를 차지하면서 '베테랑 투혼'을 보여줬다. 이승훈의 금메달 소식이 전해지자 문 대통령은 소셜 미디어에 "이승훈 선수 정말 대단하다. 왜 맏형인지 보여줬다"며 "막판 폭발적인 역주에 온 국민이 열광했다. (함께 뛴) 정재원 선수도 맡은 역할을 다 해줬다. 함께 거둔 금메달"이라고 축하의 글을 올렸다.

아울러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매스스타트에서 은메달을 딴 김보름에게도 "좌절하지 않고 포기하지 않고 잘 일어섰다"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메달보다 값진 교훈을 함께 얻었을 김 선수에게 올림픽이 남다른 의미로 남기를 바란다"며 "따뜻한 격려의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이른바 팀워크 문제로 큰 논란에 휩싸인 김보람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최선의 성과를 거둔 점을 높이 평가한 셈이다.

또한 스노보드 남자 평행 대회전에서 은메달을 딴 이상호에게도 "스노보드의 새 길을 열기 위해 눈밭에 흘린 땀과 노력이 소중한 결실로 이어져 너무나 기쁘다"며 축하의 말을 잊지 않았다.

한국은 24일 하루에만 금메달 1개와 은메달 2개를 추가하면서 종합순위 7위(금 5·은6·동4)로 뛰어올랐다.

김형태기자 tam@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