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이명박 정부 사건 전방위적 수사…MB 포토라인 설까

정치 댓글 사건, 다스 사건부터 국정원 특활비 의혹까지


[아이뉴스24 채송무기자] 검찰이 이명박 정부 당시 사건들에 대한 조사에 들어가면서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검찰 포토라인에 설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검찰은 최근 박근혜 정부 당시 국정원 특수활동비 불법 수수 수사를 이명박 정부 당시까지 넓혔다.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국정원 돈이 불법적으로 청와대 관계자들에게 전달된 단서를 포착했다는 설명이다.

검찰은 지난 12일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집사로 불렸던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비서관,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 김희중 전 처와대 1부속실장의 자택을 압수수색 한 것에 이어 14일에는 김백준 전 총무비서관을 오후 2시 경부터 다음날 오전 1시까지 약 11시간 동안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강도 높게 조사했다.

김 전 비서관은 이명박 정부 청와대에서 김성호·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으로부터 각각 2억원씩 총 4억원의 자금을 받은 혐의를 받았지만, 검찰 조사에서 뇌물수수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비서관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연관성 여부도 부인했다.

검찰은 이 사건과 관련해 이명박 전 정부의 핵심 인사들을 소환 조사할 전망인데 이는 박근혜 정부의 국정원 특수활동비 상납 사건과 비슷한 궤적을 밟고 있는 것으로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로 올라갈 가능성도 적지 않다.

국정원 특수활동비 외에도 이명박 전 대통령을 향한 검찰 수사는 적지 않다. 지난 2012년 총선과 대선 당시 군 사이버 사령부의 정치 댓글 사건, 국정원의 민간인 댓글 사건 등을 조사하고 있고,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다스 관련 수사도 진행하고 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다스 관련에 대해 강하게 부인하고 있지만, 수사 진행 과정에서 역시 이 전 대통령 연관성이 나올 수도 있다.

이 경우 이 전 대통령이 검찰 포토라인에 서게 될 수도 있다. 물론 전직 대통령으로 명확한 증거가 나오지 않는 상황에서의 소환은 오히려 역풍을 맞을 수도 있다.

자유한국당도 지난 13일 장제원 수석대변인 이름의 논평에서 "검찰이 어디까지 가는지 지켜볼 것"이라며 "끝까지 청와대 하명에 따른 보복수사를 계속 하겠다면 검찰을 청산해야할 적폐기관 중 1순위로 규정하고 사법개혁 특위를 통해 그 정치보복의 칼을 뺏을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경고한 바도 있다.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전방위적 수사의 결과가 어떻게 나타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