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2]스칼렛, 이병렬 꺾고 생애 최초 16강 진출

침착한 대처로 이병렬의 전략 저지…한이석과 함께 생존 성공


[아이뉴스24 박준영기자] '스칼렛' 샤샤 호스틴이 이병렬을 완파하고 생애 최초로 GSL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스칼렛은 13일 아프리카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2018 글로벌 스타크래프트 2 리그(GSL) 시즌1' 코드S 32강 C조 최종전에서 이병렬에 2대0으로 승리했다.

1세트 '카탈리스트'에서 이병렬이 앞마당 멀티 대신 산란못을 먼저 건설하며 승부수를 던졌지만 실패로 돌아갔다. 스칼렛은 가시촉수와 여왕으로 방어선을 단단히 구축하며 주도권을 가져왔다.

불리한 이병렬이 '바링링(바퀴-저글링-맹독충)'으로 다시 공격을 시도했지만 여의치 않았다. 방어에 성공한 스칼렛은 뮤탈리스크로 승부에 쐐기를 박으며 선취점을 올렸다.

일격을 맞은 이병렬이 과감한 전략으로 분위기를 바꿔보려 했지만 스칼렛은 침착했다. 2세트 '어센션 투 아이어'에서 바퀴소굴 대신 둥지탑을 건설한 이병렬이 뮤탈리스크와 맹독충으로 공격했지만 스칼렛은 여왕과 '히링링(히드라리스크-저글링-맹독충)'으로 완벽히 막았다.

군락 업그레이드를 완료한 스칼렛은 감염충을 동반해 이병렬의 본진을 공략했다. 이병렬이 방어하려 했지만 뮤탈리스크가 감염충의 '진균 번식'에 묶이면서 방어선이 무너졌다. 결국 이병렬이 항복하며 경기가 마무리됐다.

박준영기자 sicro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