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산업·스마트공항 날개 단다

정부, 4차위에서 육성 계획 심의


[아이뉴스24 도민선기자] 정부가 4차 산업혁명의 신성장동력인 드론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전문 교육기관을 늘리며 생태계 조성에 앞장선다. 공항에도 신기술을 적용한 '스마트공항' 늘려나갈 방침이다.

28일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위원장 장병규)는 제3차 회의를 열고, 산업·사회 분야 지능화 혁신 프로젝트인 드론산업 기반 구축방안과 스마트공항 종합계획 등의 안건을 심의했다.

정부는 사업용 드론 세계시장 선점을 위해 드론산업 생태계 조성, 상용화, 인력양성 등을 집중 지원한다. 우선 초기시장 창출을 위해 공공분야에서 향후 5년간 3천700여대(3천500억원 규모) 수요를 발굴한다.

투자유치, 인력양성, 금융과 같은 프로그램을 패키지로 지원하고, 경기도 판교 지역에 이종 산업분야 200여개 업체와 20여개 드론 스타트업의 융합을 지원하는 '드론 기업 지원 허브'를 운영한다.

드론시장에 우수 인력이 유입되도록 조종 전문교육기관을 지속 확대하고, 석박사급 R&D 전문인력 양성에 내년 37억원을 투자할 방침이다.

상업용 드론시장 진출을 위한 상용화 기술을 확보하면서 원천기술, 미래형 개인 비행체(PAV) 등 핵심기술 개발에도 앞장선다. 내년 상반기에는 드론 운영 선도기관을 분야별로 지정해 유사업무 수행기관 및 지자체, 민간 등으로 효율적인 드론 운영 모델을 확산시킬 방침이다.

2020년까지 전라남도 고흥 지역에 항공기급 무인기의 성능·인증시험을 위한 국가종합비행시험장을 구축한다.

◆스마트공항으로 출국 수속 시간 앞당겨

정부는 전 여행경로와 공항운영 전반을 개선하기 위해 스마트공항 종합계획을 마련했다. 2022년까지 출국 수속시간 17% 감소, 공항 확충비용 연 2천억원 절감, 신규 일자리 6천320개 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수하물 배송과 공항까지 이동하는 과정을 편리하게 개선하는 서비스를 도입하고, 병렬형검색대 도입으로 탑승수속시간 단축과 보안검색 첨단화를 노린다.

항행시설 점검용 드론을 김포공항에, 외곽 경비용 드론을 인천공항에 도입할 예정이며, 인천공항 제2터미널과 장기주차장 간 자율주행 셔틀도 내년 하반기까지 도입할 예정이다.

또 국내선 탑승 시 지문으로 신분증을 대체하는 생체인식 기반의 탑승 수속 자동화를 김포·제주공항에서 내년 1월부터 시행한다.

정부는 이 같은 한국형 스마트공항 계획이 완성되면 해외진출까지 추진할 계획이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