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벽걸이형 '슬림 사운드바' CES서 공개

두께 전작대비 41% 얇아져…벽걸이 TV와 조화로운 연출


[아이뉴스24 강민경기자] 삼성전자가 내달 9일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정보기술(IT) 전시회 CES 2018에서 슬림형 사운드바 신제품(NW700)을 선보인다고 20일 발표했다.

NW700은 바(Bar) 형태의 벽걸이 TV 전용 스피커로, 벽에 붙여 쓸 수 있다. 두께가 전작의 41% 수준인 53.5mm로 줄었다. 또한 사운드바 본체에 저음을 내는 '우퍼' 4개를 포함 총 7개의 스피커 유닛이 내장돼 3채널 서라운드 사운드를 구현한다.

또한 NW700에는 삼성전자 미국 오디오랩에서 개발한 독자 기술인 '디스토션 캔슬링' 알고리즘이 적용됐다. 이는 스피커 유닛의 움직임을 실시간으로 예측해 사운드 왜곡을 줄이고, 우퍼의 움직임을 조정해 웅장한 베이스음을 구현한다.

이 제품은 스탠다드 모드를 포함해 입체적인 음향효과를 내는 서라운드 모드, 시청중인 영상과 사운드를 분석해 자동으로 적합한 음향 효과(보이스·스포츠·음악·영화)를 설정해주는 스마트 모드까지 다양한 사운드 모드를 지원한다.

채주락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전무는 "삼성전자는 전 세계 사운드바 시장에서 2009년부터 9년 연속 세계 1위를 달성했다"며 "이 제품은 인테리어를 중시하는 소비자 취향까지 적극 반영한 라이프 스타일 제품으로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민경기자 spotlight@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