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국민의당·바른정당에 적폐청산 연대제안

"'2+2+2 회동' 제안, 정책연대·개혁의제 함께 협의하자"


[아이뉴스24 윤용민기자]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에 정책위의장·원내수석부대표 등이 참여하는 '2+2+2 회동'을 거듭 제안했다. 여야가 함께 참여하는 이른바 '적폐청산' 연대 구성을 요구한 것이다.

우 원내대표는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낡은과거 결별, 적폐청산 연대의 큰 물줄기 속에 함께 있다고 생각한다"며 "두 당에 '2+2+2 회동'을 함께 시행해 나갈 것을 다시 한번 제안드린다"고 말했다 .

우 원내대표는 이어 "개혁과 민생의 길에 여야가 함께 동행하는 것이 새로운 대한민국을 바라는 국민염원에 부합하는 유일한 길"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빨리 가려면 혼자가고 멀리 가려면 함께 가라는 말이 있듯이 양당에 대승적 협조 촉구한다"며 "앞으로 정책연대를 통해 개혁의제를 함께 협의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윤용민기자 now@i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