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3Q 영업익 3천555억…전년比 22.7%↓

3Q 매출 소폭 증가 "4Q 여객 부문 실적 개선 기대"


[아이뉴스24 이영은기자] 대한항공이 3분기 영업이익 하락세를 나타냈다.

대한항공은 3분기 영업이익이 3천55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2.7% 감소했다고 14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3조2천139억원으로 3.1% 늘었다.

실적 부진은 동북아 정세 불안에 따른 한국행 수요 감소와 10월 추석 연휴로 인한 수요 분산으로 풀이된다.

여객 부분은 동남아노선(14%), 구주노선(9%), 대양주노선(6%) 등 수송 실적이 증가했지만, '사드 여파'에 따른 수요 침체 장기화로 중국 및 일본 노선의 수송이 줄었다.

화물 부분에서는 휴대폰·반도체 등 IT 화물 수요, 특수화물·신선화물 수요 증가로 전체 수송톤이 10% 증가했다.

대한항공은 4분기 여객 부문의 실적 개선을 기대하고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사드 해빙 분위기에 따른 중국 수요 침체 완화가 예상된다"며 "화물 부문은 전통적 화물 성수기를 맞아 수요 호조세를 나타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영은기자 eun0614@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