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민 장관 "블록체인, 빠른 기술력 제고 관건"

과기정통부, 업계 전문가 등과 '블록체인 기술 세미나' 개최


[아이뉴스24 양태훈기자] 블록체인 기술 도입 및 활용을 위한 정부와 업계 논의가 본격화 됐다.

17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산학연 전문가들과 정부과천청사에서 이 같은 블록체인 기술의 이해와 활용 방안 연구를 위한 '블록체인 기술 세미나'를 열었다.

이날 세미나에는 이재형 과기정통부 융합신산업과장을 비롯해 오세현 SK 전무, 박현제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 CP가 참석해 '블록체인 기술과 정책 현황'과 '블록체인 글로벌 동향과 산업 활성화 방안', '블록체인 중장기 R&D 추진 전략(안)' 등을 발표했다.

블록체인은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정보를 특정 단위의 블록으로 지정, 유효 네트워크상에서 체인처럼 연결하는 데이터 저장 기술이다. 중앙 시스템 없이 전 세계 각 시스템에서 '분산 공공 장부' 형태로 운영, 위변조가 불가능한 고도의 보안성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

이에 따라 최근 골드만삭스와 JP모건 등 대형 은행은 물론 IBM과 삼성전자 등 글로벌 IT 기업들까지 나서 블록체인을 활용하기 위한 표준 마련에 집중하고 있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은 "블록체인은 발전하는 기술로, 조기에 기술력을 높여야한다"며, "기술의 장단점을 잘 살펴서 유용한 응용분야를 발굴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 "과기정통부는 블록체인과 같은 새로운 기술의 등장에 항상 관심을 가져야 한다"며, "앞으로 신기술에 대한 세미나 개최 등을 통해 기술을 잘 이해하는 부처, 공부하는 과기정통부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양태훈기자 flam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