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AI 전담 조직 신설···"연내 AI 스피커 출시"

카카오톡·콘텐츠·포털 등 주요 사업에 AI 기술 접목


[아이뉴스24 민혜정기자] 카카오가 인공지능(AI) 전담조직을 신설하고 AI 플랫폼 개발 및 서비스 상용화에 박차를 가한다.

카카오는 미래 성장사업으로 추진중인 인공지능 사업을 본격화하기 위해 AI사업 전담 조직을 갖추고, 연내 독자적인 인공지능 플랫폼 개발과 이를 적용한 카카오 서비스 및 스마트 디바이스를 차례로 선보인다고 30일 발표했다.

카카오는 자체 인공지능 기술 및 서비스 개발을 위해 음성인식 및 인공지능 관련 기술 기반의 서비스 R&D 를 전담하는 태스크포스(TF) 를 최근 별도로 신설하고, 기존 검색, 추천, 데이터 커넥션 담당 조직과 해당 TF를 하나로 묶어 'AI부문'으로 통합했다.

김병학 부문장이 이끄는 AI부문은 카카오의 차세대 전략사업인 인공지능 관련 사업을 전담하는 조직이다. 카카오 인공지능 플랫폼 개발과 더불어 이를 활용한 기존 서비스 고도화 및 신규 서비스 개발, 파트너 협업 등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한 비즈니스혁신에 주력할 계획이다.

카카오는 국내 1위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 멜론과 카카오톡, 다음 포털의 검색 및 뉴스 정보, 택시 호출과 내비게이션을 포함한 모빌리티 서비스, 커머스 및 결제 서비스 등에 대화형 인공지능 서비스를 결합시킬 계획이다.

카카오는 이같은 음성인식 및 자연어 처리 기술력을 바탕으로 자체 개발한 인공지능 기술을 이용자들이 친숙하게 이용해온 카카오 서비스들과 결합하는 동시에, 자사 인공지능 플랫폼을 파트너들에게 제공하는 등 관련 생태계 조성에 나설 계획이다.

올 상반기 카카오는 자체 인공지능 플랫폼과 전용 앱(APP) 개발을 완료하고, 핵심 서비스들에 순차적으로 대화형 인터페이스 기반의 인공지능 기술을 탑재해 제공할 계획이다.

또 연내 자체 인공지능 플랫폼을 SDK(소프트웨어 개발 키트)형태로 파트너들에 제공해 저변을 확대하는 한편, 전용 AI 스피커를 포함해 가정, 자동차 등 일상 생활에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스마트 디바이스의 제작 및 보급에 나설 방침이다.

김병학 카카오 AI 부문장은 "최근 AI 기술이 주목받으면서 음성으로 카카오톡을 주고받게 해 달라는 니즈와 함께, 멜론, 내비게이션, 택시, 뉴스, 검색 등을 AI 기술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며 "생활의 혁신을 가져올 AI 플랫폼은 강력한 한국어 음성처리 기술과 전 국민이 연결된 생활형 서비스를 기반으로 각 분야별 전문성을 갖춘 파트너들과의 협업에 적극 나서고 있는 카카오가 그 누구보다 가장 잘할 수 있는 영역"이라며 자신했다.

한편 카카오는 김범수 의장이 직접 대표이사로 참여하는 인공지능 기술 전문 자회사 카카오브레인을 중심으로 인공지능 관련 오픈리서치 생태계 지원 활동도 함께 추진 할 방침이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