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국회/정당
추미애 "潘, 몇 달 전만 해도 친박 연장 손 들었다"
"비박도 기득권 혜택, 친박과 뭐가 다른지 보여야"
2016년 12월 23일 오전 10:19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윤채나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새누리당 탈당을 선언한 비박계와 보수 성향 대선주자로 꼽히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 대해 분명한 견제에 나섰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3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새누리당은 친박이든 비박이든 함께 정치 세력을 만든 것이고 박정희 체제 온실 속에서 온갖 기득권의 혜택을 누려왔다"며 "이제 와 비박이 탈당하고 꼬리자르기를 한다고 면죄부는 결코 주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추 대표는 "새로운 기득권 연대의 발화를 보고 있지만 국민들은 이를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그들이 제대로 된 정치 세력이라면 한일 위안부 협상이나 국정교과서 문제, 노동의 대가를 훔쳐가려는 성과연봉제 등 박근혜 대통령의 불통정책에 대한 입장부터 밝혔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추 대표는 "촛불민심과 사회개혁 요구를 어떻게 수용할 것인지 대답부터 해야 한다"며 "비박 신당이 친박 새누리당과 도대체 뭐가 다른지 행동과 정책을 보이지 않고 새로운 모으기를 하는 것은 국민을 두 번 속이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에도 "한 몸을 불사르겠다고 했는데 고국의 촛불 민심 앞에서 함부로 이렇게 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지난 두 달간 우리 국민은 엄동설한 앞에서 생업도 전폐한 채 나라 바로세우기에 나서 삶을 불살랐다"고 강조했다.

그는 "반기문 총장은 불과 몇 달 전만 해도 친박세력과 반기문 대망론으로 부패 기득권 세력의 연장에 손을 들어주며 의기양양하던 분이 아닌가"라며 "한 나라의 지도자가 되려면 촛불 민심이 무엇을 바라는지 성찰부터 하는 것이 고국사랑"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한상연] 예견됐던 현대차그룹 지배..
[장효원] 상장사, 투자자와 '소통' 필..
[한수연] 본말이 전도된 금감원 비판
[김서온] 기업오너들은 '갑질'을 '갑질..
[허인혜] 현장과 동떨어진 정책보험,..
프리미엄/정보
페이스북의 메세징 성장전략 성공할..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