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주식일반
[톱뉴스]
수상한 정치테마주…금감원 집중 감시 돌입
12월부터 정치테마주 집중 제보 기간 운영
2016년 11월 30일 오전 08:52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김다운기자] 최근 급변하는 정치 이슈에 따라 정치테마주들이 출렁이고 있다. 금융감독원은 30일 정치테마주 관련 루머에 대해 집중 모니터링하고, 올 12월부터 3개월 간 집중 제보를 받는다고 발표했다.

지난 4월 총선 이후 '문재인 주(株)' '반기문 주' '안철수 주' 등 주요 정치인과 관련된 정치테마주 주가는 코스피나 코스닥 지수의 추세와 크게 벗어난 비정상적인 모습을 나타내고 있다.

특히 지난 8월 이후 시장상황과 무관하게 정치이슈에 따라 주가가 급등락하는 등 불확실성이 커지는 상황이다.



금감원은 내년 대선을 앞두고 정치테마주 관련 루머가 더욱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하고, 인터넷 게시판, 모바일 메신저 및 소셜네트워크(SNS) 등에 대해 집중 모니터링을 실시할 계획이다.

또한 불공정거래 조사단서 확보를 위한 집중 제보기간을 올 12월부터 내년 2월까지 운영하기로 했다.

정치테마주의 주가는 변동성이 크고, 예측이 어려워 일반투자자 입장에서 투자위험이 매우 높아 주의가 당부된다. 올 4월 이후 정치테마주의 주가변동률은 32.3%로 시장 평균(11.8%) 대비 약 3배로 매우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

금감원은 "사실이 아니거나 단순한 인맥으로 테마가 형성된 경우 주가 급락으로 손실을 볼 수 있으므로 테마의 실체를 확인한 후 투자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특별한 이유없이 풍문만으로 거래가 급증하는 경우 단타매매 등 투기세력의 공격대상이 되고 있는 종목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진단이다.

또한 정치테마주는 주가예측이 어렵고, 미미한 정치 상황의 변화에도 주가가 급락할 수 있으므로 이미 주가가 급등한 종목에 대한 추종 매수는 큰 손실이 유발될 수 있어 주의를 당부했다.

부정한 목적이 없이 단순히 허위사실이나 풍문을 유포한 경우에도 '시장질서 교란행위'에 해당돼 과징금을 부과받을 수 있다는 점에 유의해야 한다.

금감원은 정치테마주 제보 등에 대해 비밀보장을 하고 있으며, 제보내용의 정확성 및 중요도에 따라 포상금을 지급한다. 포상금 규모는 채택된 건당 최대 20억원이다.

최근 3년간 포상금 지급규모는 채택된 건당 평균 1천342만원이고, 올해에는 4건에 대해 총 9천195만원이 지급됐다.

제보는 금융감독원 증권불공정거래 신고센터(콜센터 1332)나 금융위원회 자본시장조사단(02-2100-2600), 한국거래소 불공정거래 신고센터(1577-3360)로 하면 된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금융 최신뉴스
우리銀 "AI 금융거래, IoT와 생활 속에 스밀 것"
우리은행,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더큰금융' 선..
하나금융나눔재단, 홀트일산복지타운에 장애인용..
KB국민은행, 재외동포 위한 맞춤형 자산관리서비..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김나리]거래소, '깜깜이 이사장 공모'..
[류한준의 B퀵]손아섭처럼…V리그의..
[도민선]완전자급제에 대한 기대와..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이성필의 'Feel']신태용 감독의 본선..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2017 DC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