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반도체/디스플레이
[톱뉴스]
LGD, 플라스틱 기반 전자종이 세계 처음 양산
유리 기반 기존 제품에 비해 얇아지고 가벼워져
2012년 03월 29일 오전 10:57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김지연기자] LG디스플레이(대표 한상범)가 플라스틱 기반의 전자종이 디스플레이를 개발해 세계 최초로 양산에 돌입했다.

유리 기반의 기존 전자종이 제품에 비해 두께는 3분의 1 이상, 무게는 2분의 1 수준으로 줄어들었다. 또 화면 중앙을 기준으로 대략 40도 내외로 휘어지는 형태의 디자인이 가능해 앞으로 나올 전자책은 실제 종이책을 보는 것과 비슷한 체험을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LG디스플레이는 유리 대신 플라스틱을 사용한 전자잉크 기반의 XGA급(1024X768) 해상도의 6인치 전자종이(Electronic Paper Display)를 양산한다고 29일 발표했다.



그동안 여러 업체들이 플라스틱 기반의 전자종이를 실험실에서 시제품 형태로 개발한 적은 있지만 대량으로 양산된 적은 없었다. 플라스틱 소재가 워낙 열에 약해서 기존의 생산공정을 적용하기 어려웠기 때문이다.

LG디스플레이는 이를 극복하기 위해 2010년부터 2년에 걸쳐 일반 LCD패널 제조에 적용되는 350도 이상의 고온 TFT 공정을 플라스틱에도 적용할 수 있는 독자 기술을 개발했다.

이번에 양산되는 제품은 고열에도 내구성이 강하고 두께는 휴대폰 보호 필름 수준에 불과한 플라스틱 기판을 이용해 두께는 0.7mm, 무게는 14g을 실현했다.

또한 선 채로 책을 보는 높이인 1.5미터에서 수직낙하 실험을 한 결과 깨지지 않았고 소형 우레탄 해머로 직접 내려쳐도 화면에 손상이 발생하지 않았다.

눈의 피로도가 덜하고 전력 소모가 낮다는 기존 전자종이의 장점은 그대로 가져가면서 휴대성과 내구성 면에서도 훨씬 안정적으로 개선되면서 앞으로 이를 활용한 다양한 전자책들이 시장에 등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에 양산하는 플라스틱 전자종이는 중국의 제조자개발생산(ODM) 전문 업체에 우선 공급된다. 해당 업체를 통해 완성된 전자책 제품은 다음 달 초에 유럽 시장에 출시될 예정이다.

LG디스플레이 모바일·OLED 사업본부장 여상덕 부사장은 "FPR 3D 기술처럼 소비자들이 진정으로 원하고 필요로 하는 기술과 제품을 만드는 게 LG디스플레이의 제품 개발 철학"이라며 "플라스틱 전자종이의 양산 성공 경험을 바탕으로 플라스틱 기반의 OLED와 플렉서블 디스플레이 개발도 속도를 높여가겠다"고 말했다.

김지연기자 hiim29@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디지털기기 최신뉴스
LG전자, 남미·아프리카에 태양광 냉장고 기부
화웨이 'X3'폰 팝업스토어 연다
리니어, 범용 온도 센서 IC 출시
내년 QD시장, TV 외 폰·태블릿PC도 '개화'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칼럼/연재
[정명의]평균몸값 50억, 제동장치 잃은..
[문영수]지스타로 본 한국 게임의 위..
[정병근]'왕의 얼굴', 왜 이렇게 조급..
[KISTI의 과학향기]몸에 좋다는 식품,..
[이미영]'아빠어디가', 시즌3 출범? 풀..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조이 10주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