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금융
美FOMC 금리인상…국내 영향 제한적, 신흥국 부담은 가중
"韓·美간 정책금리 역전만으로는 장기투자물 유출 가능성은 낮아"
2018년 06월 14일 오후 12:01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유재형 기자]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14일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한 것과 관련해 시장에 미칠 영향이 제한적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연준은 13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통해 기준금리를 1.50~1.75%에서 1.75~2.0%로 올렸다. 또 연내 추가인상 횟수를 3회로 상향조정했다.

6월 FOMC 금리인상은 이미 예상되었던 만큼 시장혼란은 제한적이라고 보고 있다. 시장은 장기 시장금리와 신흥국통화 인덱스를 볼 때 매파적이지만 영향이 제한적이라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신흥국 금융위기론이 대두된 상황에서도 신흥국 통화는 비교적 안정세를 유지했으며, 특히 불안감이 높았던 브라질 헤알도 하락 후 회복세를 보이며 일간으로는 전일대비 0%로 마무리했다.

이번 회의에서금리인상 횟수를 네 차례로 확대했지만 파월의장이 연방기금금리의 정상 수준으로의 '점진적 회귀'를 밝힌 점도 너무 빠른 금리인상에 대한 우려는 일정부분 해소했다는 견해다.

국내 영향 역시 제한적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이은택 KB증권 연구원은 "연준금리를 아무리 올려도 장기금리가 제자리라면 별 의미가 없는 만큼 전반적으로 증시엔 부정적이지만, 큰 소동은 없는 정도로 평가된다"고 밝혔다.



정부도 국내 시장에 미칠 영향이 크지 않다고 진단했다.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은 14일 은행연합회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연준의 통화정책 발표 직후 주가하락, 금리상승, 달러화 강세가 나타났다"면서도 "이후 시장 영향이 되돌려지는 모습을 나타냈으며, 전반적으로 시장에 영향은 제한적이었다"고 밝혔다.

한미간 금리역전 현상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지만 자금유출 가능성도 낮게 보고 있다.

고 차관은 "일각에서는 한국은행의 기준금리가 최대 50bp까지 역전되면서 외국인 자본의급격한 유출 가능성을 우려한다"면서도 "외국인 채권자금의 경우 국부펀드 등 장기투자 비중이 60% 이상인 점을 감안할 때 정책금리 역전 만으로 대규모 자금유출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다만 신흥국 위기와 관려해서는 이번 금리인상이 신흥국 금융불안을 자극할 것으로 예측했다.

고 차관은 "금년 중 금리인상 전망이 상향조정됨에 따라 향후 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우려가 있으며 특히 아르헨티나, 터키, 브라질 등 일부 신흥국 금융불안이 확산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고 전망했다.

다만 신흥국 금융불안이 한국시장에 전염될 가능성은 낮게 봤다. 고 차관은 "우리나라는 경상수지 흑자를 지속하고 있으며 약 4천억 달러에 이르는 외환보유액 등 대외견전성이 견고하다"며 그 배경을 설명했다.

유재형기자 webpoem@inews24.com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승차 공유 해법, 이용자가 먼저다.
[양창균] 포스코 사외이사들의 부적..
[송오미] 한국당, 국회정상화 관심 없..
[치매여행]<10> 치매환자의 폭력적..
[한수연] 지금도 벌어지고 있을지 모를..
프리미엄/정보
美 유엔인권이사회 탈퇴, 이유는? "정..

 

SMSC 2018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