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금융
기술 세대교체로 역할 축소된 밴(VAN) 업계, 전망은?
IC카드 단말기 볼모에도 '밴 패싱' 확대 전망
2018년 04월 13일 오후 16:0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허인혜 기자] 신용카드사의 호조세를 등에 업고 성장해온 밴(VAN) 업계가 '기술 세대교체'의 역풍을 맞으며 코너로 몰리고 있다. 카드업계는 아예 밴사의 역할을 없애거나 최소화하는 '밴 패싱'으로 밴 수수료 절감에 팔을 걷었다.

13일 금융권에 따르면 카드업계가 밴사 청구대행수수료를 대폭 낮추려는 움직임을 보이면서 밴사와 카드사간의 갈등이 격화되고 있다.

신한카드가 올해 초부터 밴사에 지급하던 청구대행수수료를 20원에서 0원대로 조정하며 물꼬를 텄다. 전표 직매입 업무를 도입하면서다. 삼성카드와 국민카드, 롯데카드 등도 신한카드와 같은 방식을 차용해 수수료를 인하할 계획이다.



그간 카드결제는 '카드사-밴사-가맹점'의 3단계를 거쳐왔다. 가맹점에서 카드 결제가 이뤄지면 밴사가 전표를 걷어 처리하고 승인을 완료한다. 가맹점은 카드수수료를 뗀 결제 대금을 받는다. 카드수수료에는 밴사의 업무처리 비용이 포함돼 있다.

직매입은 결제 3단계에서 밴사의 역할을 뺀다. 밴사는 실제 결제와 오류 결제, 취소 결제 등이 담긴 전표를 수거하고 정리해 왔는데, 앞으로는 신용카드사가 이를 직접 수행하거나 디지털 방식의 업체에 맡겨 운영한다는 이야기다.

ICT업체인 케이알시스가 대표적이다. 케이알시스는 전표매입 업무를 디지털 데이터 방식으로 전환해 수수료를 획기적으로 낮췄다.

승인 업무도 카드사로 공이 넘어왔다. 밴 업계는 전표 매입과 더불어 카드 승인도 도맡아 처리해 왔다. 카드업계는 가맹점과의 직승인 라인을 구축해 이 역시 직접 처리하겠다는 방침이다. 밴사의 승인 업무는 유지하지만 규모를 줄여 수수료를 절감하는 방안도 등장했다.

금융당국도 힘을 보탰다. 금융위원회는 중소형 밴사들의 '다운사이징 밴'(통신회선을 차용해 독자적으로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방식)이 여신전문금융업법에 저촉되지 않는다고 매듭지었다. 중소형사들은 카드업계와 결탁해 승인 결제의 핵심은 유지한 채 금액은 낮춘 다운사이징 밴을 추진해 왔다. 대형 밴사들은 중소형 밴사의 다운사이징 밴 도입이 사실상 리베이트에 속한다며 유권해석을 요구했다.



최근에는 대형 가맹점을 거느린 유통사가 자체 밴사를 꾸려 영업 외 수익을 노리기도 한다. 신세계가 신세계아이엔씨를, SPC가 SPC네트웍스를 통해 밴 사업을 진행 중이다.

다만 다운사이징 밴에도 불구하고 대형 밴사 들의 수익은 일시적으로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금융당국이 카드사의 직승인·매입을 막는 동안 쌓아둔 여력이 있어서다. IC단말기 교체 사업과 중소형 가맹점도 밴사의 무기다.

오는 7월 IC단말기 교체 시한이 끝나면 IC단말기를 구비하지 않은 가맹점들이 고액의 벌금을 물게 된다. 밴 업계가 IC단말기 교체를 지원하고 있어 7월까지 밴사 간 협업이 절실하다.

중소형 가맹점도 난제다. 금융권 관계자는 "중소형 가맹점까지 직승인에 끌어들이려면 카드사가 200만개가 넘는 가맹점을 일일이 찾아 다니며 협상을 해야 하는데 여의치 않을 것"이라며 "중소형 가맹점에 대한 해법을 찾기 전까지는 밴사에 업무를 위탁해야 한다"고 전했다.

허인혜기자 freesia@inews24.com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장효원] 상장사, 투자자와 '소통' 필..
[한수연] 본말이 전도된 금감원 비판
[김서온] 기업오너들은 '갑질'을 '갑질..
[허인혜] 현장과 동떨어진 정책보험,..
[문영수]TV 타는 '게임문화'
프리미엄/정보
페이스북의 메세징 성장전략 성공할..
IPO 앞둔 샤오미, 페이스북서 성장해법..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