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유통
[톱뉴스]
김만구 강원대 교수 "깨끗한나라 고소, 억울하다"
"릴리안 생리대 유해하다고 말한 적 없어"
2017년 09월 05일 오후 20:11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윤지혜기자] 생리대 방출물질 검출실험을 한 김만구 강원대 환경융합학부 교수가 깨끗한나라가 제기한 고소 건에 대해 억울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5일 업계에 따르면 깨끗한나라는 모든 제품에 유해물질이 방출됐음에도 김 교수가 릴리안 제품명만 공개해 업무상 피해가 발생했다고 주장하며 김 교수를 명예훼손과 업무방해 혐의 두 가지로 수원지검 성남지청에 고소했다.

여성환경연대의 의뢰로 깨끗한나라의 제품을 포함해 생리대 11종의 방출물질 검출 실험을 진행한 김 교수는 최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시험 제품에 릴리안이 포함돼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김 교수는 "생리대 방출물질 검출실험에서 릴리안의 총휘발성유기화합물(TVOC) 검출량이 가장 많았다"며 "다른 언론에서 이미 확인한 내용에 대해 실험자의 재확인을 요청하기에 그렇다고 답한 것뿐 깨끗한나라를 저격해 한 말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생리대 방출물질 검출실험 결과가 반드시 인체 유해성과 연결되는 것은 아니다"며 "릴리안이 유해하다고 한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또 김 교수는 일회용 생리대의 유해성을 판단하려면 어떤 화학물질이 나오고 독성과 노출량은 어느 정도인지를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교수는 "화학제품을 쓰면 화학물질이 나오는 것은 당연한데 그 중 독성물질로 알려져 있는 것들이 있다"며 "이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은 없는지 등의 정보를 주기 위해 연구를 진행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일회용 생리대가 얼만큼 유해한 지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저의 실험을 바탕으로 독성과 노출량에 대한 연구를 한 다음에 알 수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깨끗한나라는 현재 릴리안 전 제품 생산을 중단하고 환불 절차를 진행 중이다. 릴리안 생리대를 사용했던 소비자 3천233명은 지난 1일 서울중앙지법에 깨끗한나라를 상대로 90억원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냈다.

윤지혜기자 jie@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유통 최신뉴스
동화약품·강스템바이오텍 손잡고 첫 화장품..
동원 추석 선물세트, "실속 가격에 건강·품격..
[오늘의 유통 단신]유니클로 '스마트픽 서비스'..
5060세대 5명 중 1명 "온라인서 명절 선물 구입"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김동현의 허슬&플로우] 배영수가 견..
[민혜정]온 국민이 트루먼 쇼 주인공
[장유미]아무도 반기지 않는 '컵 보증..
[정지연] 핵에는 핵? 한국당, 냉철함..
[김나리]거래소, '깜깜이 이사장 공모'..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