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인터넷/소셜
"미디어커머스 성공방식, 콘텐츠를 브랜드화하라"
'IIF 2017]성지환 칠십이초 CEO, 영상 콘텐츠 성공 전략 공유
2017년 02월 17일 오후 17:12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민혜정기자] "미디어 커머스 효과를 높이기 위해선 콘텐츠를 브랜드화할 필요가 있다."

콘텐츠 제작사인 칠십이초의 성지환 CEO는 17일 서울 강남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아이뉴스24 주최로 열린 'IT 이슈 포커스 2017((IIF 2017)'에서 콘텐츠와 전자상거래 모델이 결합된 미디어커머스 성공전략에 관해 이 같이 말했다.

칠십이초는 72초 분량의 영상을 만드는 제작사로 지상파와 종편, 네이버 등에 콘텐츠를 공급하기도 했다. 칠십이초는 삼성전자, 쏘카 등과 협업해 간접광고(PPL) 형태의 영상을 제작하기도 했다.



성지환 CEO는 "처음엔 다른 브랜드와 협업한 영상을 플랫폼(콘텐츠를 게재해주는 사이트나 방송사)이 광고성이 짙다며 걸어주기를 꺼려했다"며 "하지만 최근엔 재미가 있으면 이도 받아들여준다"고 말했다.

콘텐츠를 브랜드로 만들어야 커머스 효과가 높아질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가령 칠십이초는 '두 여자'라는 제목으로 만들었던 영상을 브랜드화했다. 기존 '두 여자' 의 설정을 토대로 청담동 부티크 샵 '라뷰티코아'의 헤어제품이 나오는 콘텐츠를 선보였다. 일종의 시리즈 물을 만든 셈이다.

성 CEO는 "캐릭터가 입고, 먹고, 듣고 즐기는 모든 것들이 우리가 사는 현실에 구현된다"며 "제작사는 콘텐츠 안과 밖을 연결해 새로운 재미를 추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미디어, 영상콘텐츠 시장에 거대한 파도가 몰려오고 있지만 파도에 휩쓸리면 결국 이와함께 부서진다"며 "콘텐츠 제작사가 미디어 커머스 시장에 성공하기 위해선 콘텐츠를 브랜드로 만드는 메이커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치매여행]<10> 치매환자의 폭력적..
[한수연] 지금도 벌어지고 있을지 모를..
[김형태의 백스크린]32년 전에도 그..
[한상연] 경총이 송영중 끌어안아야..
[허인혜] 20년째 선거판 떠돈 카드수..
프리미엄/정보
美 유엔인권이사회 탈퇴, 이유는? "정..
넷플릭스·아마존, 인도서 고전…승자..

 

SMSC 2018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