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기업/벤처
[톱뉴스]
한불 품은 잇츠스킨, 종합화장품기업으로 도약
R&D센터·제조설비 부분 등 흡수…모회사와 합병 통해 中 시장 공략 속도
2017년 02월 17일 오후 15:28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장유미기자] 잇츠스킨이 모회사 한불화장품과 합병해 종합화장품기업인 '잇츠한불'로 새롭게 탄생한다.

17일 잇츠스킨은 한불화장품과 합병해 한불이 보유하고 있는 R&D센터, 제조설비 부분 등을 흡수한다고 공시했다. 한불은 잇츠스킨의 지분 50.73%를 보유한 최대주주였다.

이를 통해 잇츠스킨은 오는 하반기 중 완공 예정인 한불의 중국 후저우 공장까지 품게돼 중국을 비롯한 국내외 부문의 사업 영업을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또 상품기획 및 개발은 한국에서 진행하고 생산과 마케팅은 중국 현지에서 시행하는 '메이드 인 차이나 바이 코리아(Made in China by Korea)' 정책을 통해 중국 내 현지 생산은 물론 중국 소비자들의 빠른 변화에 발 맞춘 마케팅에도 주력할 계획이다.



그동안 브랜드마케팅을 주축으로 한 유통회사의 이미지가 강했던 잇츠스킨은 이번 합병으로 한-중 양국에 안정적인 제조시설을 확보해 한국(충북)과 중국(후저우)서 연간 각 5천만개, 3천500만개 이상 생산 가능한 시설 기반을 보유하게 된다.

또 잇츠스킨은 이번 일로 향후 잇츠한불 중국 후저우 공장에서 생산한 제품의 경우 CFDA 위생허가와 관련된 여러 장애요인들도 자연스레 해결될 것으로 전망했다. 더불어 ODM(제조자개발생산)·OEM(주문자상표부착생산) 사업도 활발히 전개해 중국 내 사업 영역을 다각화할 예정이다.

잇츠스킨은 이번 합병으로 통합 R&D센터도 보유하게 된다. 지난해 7명의 연구원들로 구성된 R&D센터를 신설한 잇츠스킨은 이번 합병으로 37명의 한불화장품 연구원을 흡수하며 총 44명의 연구인력을 확보했다.

이와 함께 잇츠한불은 아토팜, 제로이드 등 소아용보습제 및 메디컬스킨케어 제품을 생산하며 부동의 '브랜드파워 1위'를 고수하고 있는 네오팜을 관계회사가 아닌 자회사로 소유하게 된다. 이로 인해 2017년 연결기준 540억원의 매출과 30억원의 순이익을 인식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유근직 잇츠스킨 대표는 "125명의 잇츠스킨 임직원과 176명의 한불 식구들이 만나 301명의 잇츠한불 가족을 이루게 됐다"며 "이번 합병을 통해 잇츠한불은 진일보한 화장품 연구개발 능력과 설비를 갖추게 되며 명실상부 R&D, 제조설비, 마케팅, 영업부문 등 전 영역을 아우르는 종합화장품기업으로 변모해 화장품 산업을 리딩하는 대표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기업 최신뉴스
중소기업계, 중소기업 일자리 창출 방안 논의
설빙, 경영진 지분 매각설 "사실 무근"
김재철 동원그룹 회장, 광주과학기술원 명예박사..
철강·정유업계 R&D 비율, 매출 1%도 안 돼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김문기] 스마트폰, 100만원 '고지전'
[김양수]연기돌 파격 발탁, 누구를 위..
[정병근]아리아나 그란데, '무성의' 오..
[성지은] 빛 좋은 개살구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프리미엄/정보
월가가 애플 'AR 사업'에 주목한 이유..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