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책]인공지능의 시대 'AI가 신이 되는 날'
특이점 다가오는 인공지능…신이 될까 악마가 될까
2018년 01월 14일 오후 18:39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문영수기자] 인공지능(AI)의 시대가 도래했다. 이제 AI는 먼 미래의 공상과학 이야기가 아니라 우리의 삶에 밀접한 현실이 됐다.

다가온 AI 시대에 인류의 삶이 어떻게 바뀔지에 대해서는 긍정과 부정, 희망과 불안 등 전망이 교차한다. 대부분의 사람은 AI에 의해 사람의 일자리가 사라지는 것을 가장 우려하고 있다.

글로벌 컨설팅 업체 맥킨지는 "현재 인간의 일자리 중 45%가 로봇으로 대체될 수 있다"고 분석하고 있으며,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는 "AI가 확산되면 일자리가 급속도로 줄어들고 인류 문명에 위협을 주게 되므로 선제적으로 규제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마이크로소프트의 빌 게이츠 역시 "인간 노동력을 대체할 로봇의 노동에 세금을 매기고, 일자리를 잃은 인간을 대상으로 재교육·재배치할 재원을 확보해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 심지어 빅뱅 이론으로 유명한 이론물리학자 스티븐 호킹 박사를 비롯한 일부 과학자들은 "AI에 의해 인류는 멸망할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다.



신간 'AI가 신이 되는 날'의 저자는 이러한 우려들과는 정반대의 생각을 갖고 있다. 오히려 AI가 인간을 대신해 세계를 지배하지 않으면 인류는 반드시 멸망할 것이라고 강조한다. 또 AI가 인간 두뇌의 모든 기능을 복제한 상태가 되면, 그 능력은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수준까지 확대돼 이 세계에서 인류가 살아갈 근본적인 방식마저도 바꿔 놓을 것이라고 내다본다.

저자는 AI가 신, 또는 악마가 될 수도 있으며, 그건 인간에게 달려 있다고 주장한다. 그리고 인간이 AI를 신으로 만들어도 되지만, 절대로 악마로 만들어서는 안 되며 이를 위해서는 하루라도 빨리 올바른 마음가짐을 가진 사람들이 생각에 생각을 거듭해 그들의 손으로 올바른 마음가짐을 가진 AI를 만들어야 한다고 적고 있다.

저자는 또한 인간이 철학적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면 막강한 AI 앞에서 그저 바람에 나부끼는 갈대 같은 존재가 될 것이며, 자칫 잘못 발을 내디디면 AI를 악마의 손에 넘기는 꼴이 되고 말 것이라고 경고한다.

(마츠모토 데츠조 지음, 정하경·김시출 옮김
/북스타, 1만6천원)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한수연] '내우외환' 국민연금에 대한..
[김형태의 백스크린]한용덕·김진욱..
[치매여행]<12> 치매에 걸리면 모든..
[김동현의 허슬&플로우]강백호의 '허리..
[김서온] 항공사 '오너리스크'에 거리..
프리미엄/정보
스쿠터·바이크가 新교통수단으로 뜬..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