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주식일반
[톱뉴스]
韓 환율조작국으로 지정시 원화 방향 어디로?
하나투자 "3가지 시나리오 가능…韓 단독 지정 가능성 낮다"
2017년 02월 17일 오전 08:54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윤지혜기자] 영국 파이낸셜타임스(TF)가 아시아 환율조작국으로 한국·대만·싱가포르를 지목하면서, 트럼프발 환율전쟁에 대한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 만약 오는 4월 한국이 환율조작국으로 지정되면 원화 방향은 어떻게 될까.

김두언 하나금융투자 애널리스트는 17일 "미국의 보호무역 최종 타깃이 중국과 일본이라는 점에서 한국의 환율조작국 지정은 3가지 시나리오를 예상해볼 수 있다"며 "이에 따라 원화 향방도 달라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첫째, 한국이 중국과 함께 환율조작국으로 지정되는 경우 원/달러 환율은 상승할 전망이다.

그는 "미중간 통상마찰이 불거지는 과정에서 신흥국 통화의 약세 압력이 높아질 수 있는데, 특히 중국과 경제적으로 연관이 깊은 한국의 주식·채권 등의 자산가치가 하락할 수밖에 없다"며 "이러한 과정에서 국내에 들어왔던 외국인 자금 이탈 압력이 가중되며 국내 원화 환율은 약세 압력에 노출된다"고 설명했다.

둘째, 일본과 함께 지정되는 경우, 원/달러 환율은 하락할 것으로 보인다. 환율조작국 지정으로 엔저에 의존했던 수출 경기가 둔화되면서 일본 수출 대기업들의 전천후 생산기지인 동남아 지역의 경기도 동반 부진할 개연성이 크다. 이 때 안전자산 선호가 가중돼 엔화가 강세를 나타내면 통상 국내 원화 환율은 하락 압력에 노출된다.

셋째, 한중일이 모두 환율 조작국으로 지정되면 원/달러 환율은 기존 추세를 이어간다. 국내 원화 환율의 상승과 하락요인이 혼재되기 때문이다. 다만 변동성 확대가 변수다. 중국과 일본이 어떻게 대응하느냐에 따라 외환시장의 쏠림이 클 수 있다는 주장이다.

이어 그는 "이 외에도 지난해 10월 미국 재무부가 지정한 관찰대상 6개 국가를 모두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할 가능성도 있다"며 "이 경우에도 국내 원화 환율은 상승과 하락 압력에 동반 노출된다"고 덧붙였다.

그렇다면 트럼프 행정부가 한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할 가능성은 얼마나 될까. 김 애널리스트는 한국의 환율조작국 지정 요구는 소수 의견으로, 현실화 가능성은 낮다고 진단했다.

그는 "연간 약 7천300억 달러가 넘는 미국 무역적자 중에서 중국(47.3%), 일본(9.4%) 등과의 교역이 절반을 넘는다"며 "한국도 8번째(3.8%)로 큰 비중이지만 환율조작국 지정이 실질적인 제재수단이기보다는 상징적인 의미라는 점에서 한국만을 단독으로 (환율조작국)지정할 여지는 사실상 크지 않다"고 강조했다.

윤지혜기자 jie@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금융 최신뉴스
[마감시황]코스피 약보합 마감…FOMC 경계심리..
다크매터, 대체투자 콘퍼런스 'DMAC 2017' 개최
스탠다드차타드, 기업정보 관리 팍사타와 투자·..
[IPO]상신전자 "세계적 EMI 토탈 솔루션社 도약"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도민선]완전자급제에 대한 기대와..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이성필의 'Feel']신태용 감독의 본선..
[인텔 업사이드] ➆ 미래 자율주..
[정구민] KITAS 2017의 재미있는 웨..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2017 DC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