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오피니언 > 스타펫
[스타♡펫 HD포토]오연아, 17살 포미와 가족사진 찍는 날
2018년 03월 13일 오전 10:0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정소희 기자] 동물 사랑은 생명 사랑입니다. 우리 옆에 있는 반려동물은 생명 사랑의 또다른 모습입니다. 반려동물과 함께 하는 인구 1천만 명 시대, 바람직한 반려동물 문화를 가꾸어 가는데 최고의 덕목 역시 사랑입니다. 이제 여러분과 함께 '사랑앓이'를 해보려 합니다.

연예스포츠 전문매체 조이뉴스24와 반려동물 전문매체 노트펫이 공동으로 기획, 취재한 '스타♡펫'을 연재합니다. '또 하나의 가족' 반려동물과 '동고동락'하는 스타들의 알콩달콩한 삶을 통해 독자 여러분에게 '행복과 사랑 바이러스'를 전달하겠습니다. 많은 관심과 사랑을 기대합니다.




포미를 바라보는 오연아의 눈과 안아주는 손에서 애정이 뚝뚝 느껴진다. 포미를 찍기 위해 카메라를 들자 오연아는 인터뷰를 잠시 멈추고 가방에서 손수 만든 각종 패션소품을 꺼내 포미의 스타일리스트가 된다.

인형같은 포미가 그녀의 손놀림으로 더 예뻐졌다. 그런데 셔터를 누르기 전 포미를 아무리 불러도 반응이 없다. 그 모습에 오연아는 "포미가 나이가 많아서 이제 눈도 안보이고 귀도 안 들려요"라며 안쓰럽게 말했다.





오연아의 반려견 포미는 17살 노령견이다. 그녀 인생의 반을 함께했다. 이제야 연기파 배우로 이름을 알린 그녀지만 긴 무명 시절에 '가족' 포미가 그녀를 버티게 한 이유 중의 하나이기도 하다. 오연아는 요즘들어 많이 아파 병원에 자주 입원하는 포미가 안쓰럽고 걱정이 된다.

촬영 중에 일찍 지친 포미를 달래며 오연아는 "포미야 엄마랑 제대로 찍은 사진이 없잖아. 좀만 더 버티자"라고 말했다. 관절이 좋지 않은 포미를 조심스레 안고 화사한 미소를 짓는 오연아와 그녀의 가족, 포미. 그 모습이 너무 아름답고, 또 먹먹하다.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치매여행]<6> 치매, 불치병인가?
[김두탁]건설업계, 사정 칼날에 '풍전..
[김지수] 은행家 '소통' 바람, 순풍인..
[윤선훈] 정쟁이 가로막는 생계형 적..
[도민선] 정부의 내년 3월 5G 상용화..
프리미엄/정보
시가총액 1조달러, 승자는 누구?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