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 온라인 게임 '프리스톤테일' 모바일로 나온다


와이디온라인-알파베가 '프리스톤테일' 글로벌 판권 계약

[문영수기자] 온라인 게임 '프리스톤테일'이 모바일 게임으로 등장한다.

와이디온라인(대표 신상철)은 일본 게임사 알파베가(대표 김학진)와 '프리스톤테일' 지적재산권(IP)에 대한 글로벌 판권 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발표했다.

이번 계약으로 알파베가는 프리스톤테일 IP를 활용한 모바일 게임 개발과 글로벌 서비스를 맡을 예정이다. 와이디온라인은 프리스톤테일 모바일 게임의 국내 서비스를 담당하며, 개발 작업 및 기술 지원 등 여러 분야에서 노력을 다하기로 협약했다.

프리스톤테일은 화려한 그래픽과 타격감이 특징인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으로 13년간 서비스를 이어오고 있다. 와이디온라인은 지난 6월 마상소프트(대표 강삼석)에 프리스톤테일의 국내 판권을 넘겼으나, 프리스톤테일의 모바일 게임 IP는 소유하고 있는 상태다.

알파베가 측은 "13년이 넘는 오랜 시간 동안 사랑받은 프리스톤테일의 장점을 살린 대작 모바일 게임을 제작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와이디온라인은 "성공 가능성을 예측하기 어려운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실패 가능성을 줄이기 위해 검증된 IP를 사용하는 영리한 업체들이 늘고 있다"며 "이미 해외에서 10년 넘게 기반을 다져온 프리스톤테일은 모바일 게임으로 출시될 경우 상당한 파급력이 있을 것으로 보이며 안정적 캐시카우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