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노트3, 출시 2개월만에 1천만대 "대박"


갤노트 1 9개월, 노트2 4개월 기록 경신

[김현주기자] 갤럭시노트3가 출시된 지 2개월만에 세계 시장에서 1천만대 판매를 돌파했다. 삼성전자 노트 시리즈 중 최단 기록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9월25일 세계 시장에 출시한 갤럭시노트3가 2개월만인 11월말에 누적판매 1천만대(공급기준)를 돌파했다고 10일 발표했다.

지난 2011년 처음 출시된 갤럭시 노트가 1천만대 달성까지 9개월, 갤럭시 노트2는 4개월 걸렸지만, 갤럭시 노트 3는 2개월로 텐밀리언셀러 달성 시기를 더욱 앞당겼다.

갤럭시노트3는 지난 9월25일 세계 58개국에 동시 출시됐으며 10월부터 본격적으로 140개국으로 확산됐다. 삼성전자는 중국을 비롯한 한국, 일본, 동남아 등에서 큰 인기를 끌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중국어의 경우 알파벳 발음기호를 눌러 입력하는 기존 방식보다 S펜으로 필기하는 것처럼 바로 글자를 입력하는 방식이 편리해 중국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으로 나타났다. 유럽과 북미 지역에서는 갤럭시 노트 3의 대화면이 주는 멀티 태스킹 능력과 각국에서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LTE 서비스에 맞춰 다양한 주파수 대역을 제공한 것이 판매 호조에 기여했다.

삼성전자 대표이사 신종균 사장은 "갤럭시 노트 3의 글로벌 1천만대 판매 성과는 전 세계 고객들의 성원 덕분"이라며 "앞으로도 사람을 위한 혁신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전 세계 소비자들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 이라고 말했다.

김현주기자 hanni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