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新 스마트홈 서비스 '펫토이' 출시


月 1만1천원에 펫토이+홈 CCTV 제공..."반려동물 상품 경쟁력 강화할 것"

[아이뉴스24 안세준 기자] LG유플러스가 반려동물을 위한 스마트홈 서비스를 선보인다.

LG유플러스 모델이 펫토이를 활용해 반려견과 놀이를 즐기는 모습. [사진=LGU+]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는 국내 300만 반려동물 양육 가구를 위해 신규 스마트홈 서비스인 '펫토이'를 출시했다고 5일 발표했다.

펫토이는 간식이 담긴 장난감 공을 원격으로 제어해 반려동물과 놀면서 훈련할 수 있는 스마트홈 서비스다. 장난감 속 간식을 찾아내는 노즈워크 활동을 통해 보호자가 집을 비운 시간에도 반려동물과 놀아줄 수 있다.

펫토이는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보호자는 간식을 숨긴 노즈워크 전용 공을 펫토이에 넣은 뒤, U+스마트홈 앱이나 기기 후면 버튼을 조작해 공놀이를 시작할 수 있다. 반려동물은 펫토이에서 나온 노즈워크 공을 쫓아 냄새를 맡고, 공 안에 숨겨진 간식을 꺼내기 위해 움직이며 즐겁게 시간을 보낼 수 있다.

놀이 난이도도 조정 가능하다. 공을 분리해 간식을 찾는 기본형 놀이공 외에도 ▲놀이 공 내부 구조물에 간식이 끼워져 있는 '미로형' ▲반려동물이 공을 굴려야 간식이 밖으로 나오는 '굴림형' ▲액상형 간식을 공 표면에 묻힌 '츄르형' 등 다양한 형태의 공을 추가로 이용해 반려동물의 두뇌 발달을 촉진할 수 있다.

펫토이는 월 1만1천원(3년 약정기준)의 신규 스마트홈 요금제인 '펫케어 스탠다드'에 가입하면 이용할 수 있다. 초고속인터넷 또는 5만원대 이상 모바일 요금제와 결합하면 매월 2천200원(3년 약정)을 할인 받아 8천800원에 이용 가능하다.

염상필 LG유플러스 홈IoT사업담당은 "반려동물이 외롭지 않게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도울 수 있도록 놀이와 교육을 한 번에 제공하는 전용 기기를 개발했다"며 "앞으로도 반려동물 가구를 위한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를 통해 가입자 만족도를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안세준 기자(nocount-ju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