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노그리드, '클라우드 통합 모니터링 서비스' 출시


빅스, 실시간 통합 모니터링으로 IT자원 관리 도와

[성지은기자] 이노그리드는 클라우드 솔루션(IaaS) 클라우드잇의 장애 처리 모니터링을 시각화 해 관리자의 빠른 판단을 돕는 '빅스(VICS)' 서비스를 개발, 이달 말 서비스를 오픈한다고 21일 발표했다.

빅스는 실시간 통합 모니터링 서비스로, IT자원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스토리지 자원을 통합 모니터링하는 등 직관적 모니터링이 가능하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이노그리드 관계자는 "클라우드 자원을 좀 더 효율적이고 직관적으로 운영·관리할 수 있도록 기능을 고도화했다"면서 "빅스를 통해 클라우드 서비스를 보다 안전하게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호견 이노그리드 대표는 "기업 내 IT자원이 증가하고 이에 따라 관리가 복잡해지고 있다"면서 "IT자원의 효율적 모니터링을 돕고 관리자의 빠른 의사결정을 지원하는 등 기업의 '스피드 경영'을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노그리드는 협력사들과 함께 빅스를 고도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와이즈넛과 손잡고 인공지능(AI) 기반 빅데이터 분석 서비스에 협력한다. 보안관제를 강화하기 위해 SK인포섹, 펜타시큐리티시스템과 협력하며, 향후 다양한 분야로 협력을 확장할 계획이다.

성지은기자 buildcastl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