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챔스 스프링 결승전, 세계 최초 VR로 생중계


e스포츠 분야 세계 최초 시도…360도 VR 생중계로 현장감 살려

[박준영기자] CJ E&M 게임채널 OGN은 '롯데 꼬깔콘 LOL 챔피언스 코리아 스프링 2016(이하 롤챔스 스프링)' 결승전에 e스포츠 분야 세계 최초로 가상현실(VR) 생중계를 시도한다고 20일 발표했다.

롤챔스 스프링은 한국e스포츠협회(KeSPA)와 라이엇게임즈, OGN 등 3사가 공동 주관하는 경기다.

CJ E&M과 KT가 기술 협력해 진행하는 이번 VR 생중계는 총 3개 채널을 통해 오는 23일 중계된다. 결승전에 진출한 ROX 타이거즈와 SKT T1의 부스 화면과 현장의 생생한 분위기를 전하는 조은정, 조은나래 아나운서의 해설이 시청자에게 별도로 제공된다.

특히 게임 부스 화면은 별도의 효과나 컴퓨터그래픽(CG) 처리 없이 현장 느낌 그대로 전달하며, 그동안 시청자가 느끼기 어려웠던 선수 시점 화면과 부스 안 모습도 확인할 수 있다.

결승전 VR 중계는 스마트폰 모바일 앱 '올레TV 모바일(안드로이드 버전)'을 통해 접속한 후 해당 경기 배너를 클릭하면 로그인 없이 실시간으로 시청할 수 있다. 이곳에서 중계되는 화면은 모두 4K 고화질로 송출된다.

결승전 방송 제작을 총괄하는 김영수 OGN 책임 프로듀서는 "세계 최초로 시도하는 e스포츠 VR 중계는 앞으로 OGN이 제작하는 콘텐츠 전반으로 퍼질 수 있다"며 "시청자와 현장 관객 여러분께 더욱 재미있고 역동적인 화면을 전달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CJ E&M의 이흥원 방송 기술 총괄 Tech & Art 담당은 "VR은 미래 기술이 집약된 중요한 차세대 미디어 콘텐츠이며 특히 게임 콘텐츠에서 VR 기술과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며 "이번 롤챔스 VR 중계를 시작으로 고도의 VR 제작 역량을 내재화해 OGN의 콘텐츠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박준영기자 sicro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