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웅섭 금감원장 "핀테크, 다양한 영역 진출해야"


결제 쏠림현상 심해…빅데이터 활용, 크라우드 펀딩 등 봐야

[김다운기자] 진웅섭 금융감독원장(사진)이 국내 핀테크 사업이 '결제서비스'뿐만 아니라 빅데이터 활용이나 크라우드펀딩 등 다양한 분야로 진출할 필요가 있다고 발언했다.

진 원장은 21일 '제1차 핀테크 기술진단 포럼'에 참석해 "국내 핀테크 산업은 소액 송금이나 결제서비스 분야에 편중된 모습"이라며 "발전 가능성이 높은 빅데이터 분석, 디지털 대출심사 분야나 보안기술 분야에 특화된 핀테크 전문기업들이 글로벌 경쟁력을 제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업체들이 소액 지급결제에만 국한하지 말고 크라우드펀딩과 P2P(개인대 개인)대출 등 다양한 분야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지적이다.

그는 "보험이나 증권과 같은 기존 금융업과 결합해 금융과 IT의 융합 혁신을 가속화하는 데 기여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에 금감원 역시 국내 핀테크 업체들이 내수시장뿐만 아니라 해외진출을 통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정책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보안성 심의'와 '인증방법 평가제도' 폐지에 이어 핀테크 업체가 금융시장에 진입하는 데 걸림돌이 되는 불필요한 규제들을 지속적으로 고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금융회사 이상금융거래탐지시스템(FDS) 고도화와 금융회사 내외부 전산망의 완벽한 분리를 통해 보안 위험을 낮춰 소비자 보호를 강화할 계획도 전했다.

진 원장은 "핀테크 발전을 저해하던 사전 규제를 없애는 데 노력해온 만큼 금융사들 스스로도 혁신의 관점에서 함께 노력하고 새로운 기술을 적극 수용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한편 금감원은 이날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핀테크 업체와 금융회사 간에 네트워크 형성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제1차 핀테크 기술진단 포럼'을 개최했다.

금융회사 및 전문가 그룹이 참여한 이번 포럼은 핀테크 기업들의 첨단기술에 대한 기술성 및 시장성을 논의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전자금융거래의 안전성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할 수 있는 아이디어와 기술력을 바탕으로 새로운 방식의 일회용 비밀번호 생성기(OTP)를 개발할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는 점을 고려한 것이다.

이 자리에서 원천기술을 보유한 업체들은 효과적으로 관련 기술을 비교할 수 있도록 한 자리에서 전문가 및 금융회사에게 직접 설명했다.

또 금융회사들은 기술소개 이후 사용자 편의성, 보안성, 비용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한 후 정보통신기술(ICT)업체에 피드백을 제공하기도 했다.

금감원은 업계의 이슈 등을 반영해 '제2차 진단포럼'을 개최하는 등 지속적으로 핀테크업체를 도울 예정이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