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5∼9세 유아동 인터넷 중독률 성인보다 높아


정부 2011 인터넷 중독 실태조사 결과 및 대응책 발표

[김관용기자] 만 5~9세 아동들의 인터넷 중독률(7.9%)이 만 20~49세 성인 중독률(6.8%)보다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5일 지난해 말 행정안전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에서 실시한 '2011년도 인터넷중독 실태조사' 결과와 8개 관계부처 대응책을 공동 발표하고 10~19세 청소년 중독률은 10.4%에 달하며 전체 평균 7.7%를 상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인터넷 중독률은 전체의 7.7%(233만9천명)로 전년보다 0.3%p 떨어졌지만 고위험군 중독자는 1.7%로 0.3%p 증가했다.

특히 이번에 처음 조사한 만5~9세 유아동들의 인터넷중독률은 7.9%를 기록, 성인 중독률인 6.8%보다 높게 나왔다. 청소년들의 중독률은 전년보다 2%p 낮아진 10.4%였고 이중 고등학생이 12.4%로 가장 높았으며 고위험군에 속하는 학생들도 무려 4.1%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소득별로는 월평균 가구소득 200만원 미만의 저소득층과 다문화가정, 한부모가정 청소년의 중독률이 각각 13.0%, 14.2%, 10.5%로 나타나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성인 중독률은 6.8%로 전년대비 1.0%p 증가했으며, 이중 대학생이 11.0%, 성인 무직자가 10.1% 로 높게 나타났다.

성별 인터넷 중독률은 남성이 9.1%로 여성 6.1%보다 높았고 고위험군에 속하는 집단도 남성이 2.2%를 기록해 여성 보다 두배 높았다.

인터넷을 이용하는 주 목적으로는 일반 사용자의 경우 뉴스검색이 43.0%, 웹서핑이 36.2%로 나타났다. 인터넷 중독자는 온라인게임 41.3%, 웹서핑 37.7%였으며, 1일 평균 인터넷 이용시간은 일반 사용자가 1.9시간, 중독자는 2.7시간으로 조사됐다.

이밖에 고위험군 중독자의 9.3%가 타인 비방과 허위사실 유포 등의 악성 댓글을 작성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마트폰 중독률 8.4%…10대가 가장 높아

행정안전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이 조사한 스마트폰 이용실태에 따르면 스마트폰 일평균 이용시간은 전화나 문자 등의 통화서비스를 포함해 3.2시간이었으며 주 용도는 채팅 및 메신저 65.1%, 뉴스검색 39.3% 등으로 나타났다.

스마트폰 중독률은 8.4%로 이용자 중 10대가 11.4%로 가장 높았고, 20대가 10.4%로 뒤를 이었다.

청소년 중독률은 전체적으로 감소했으나, 고등학생 중독률이 12.4%로 매우 높고, 이는 대학생 중독률(11.0%)로 연결돼 학교차원의 예방교육과 체계적인 전문상담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인 중독률 또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이에 대한 대책이 요구된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는 응답자들이 일평균 3.4회, 52.4분을 이용하는 것으로 조사됐고 이용자의 10.1%가 'SNS를 과다 이용한다'고 답했다.

이번 실태조사 결과에 대해 행정안전부는 전체 중독률은 떨어졌으나, 고위험군이 증가돼 기숙형 치료나 병원치료, 전문 후견인제 도입 등 집중적인 대응이 요구된다고 분석했다.

또한 유아동 중독률이 성인보다 높게 나타나 어릴 때부터 조기 대응이 필요하며 가정에서의 부모 역할이 더욱 강조된다고 조언했다.

◆범정부 차원의 인터넷 중독 대응책 마련

정부는 이번 실태조사 결과를 토대로 인터넷 중독 단계별로 부처 역할을 분담해 체계적으로 대응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전 연령층으로 확산된 인터넷 중독에 효과적으로 대응코자 유아·학생·군인·직장인 등 생애주기별 예방교육을 추진하고 특히 성인 예방교육 강화의 일환으로 60만 전 장병을 대상으로 특별 예방교육을 실시하기로 했다.

또한 179개 협력병원을 연계한 병원치료 뿐 아니라 지역 거점별 게임과몰입 상담치료센터를 본격적으로 운영, 16개 시·도 청소년상담지원센터를 통한 지역협력병원 연계와 치료비 지원 사업을 수행하고 중앙대병원, 전북대병원, 부산백병원에 치료센터를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유아와 성인 인터넷 중독문제에 효과적인 대처를 위해 시도 인터넷중독대응센터 구축을 확대하고, 센터별 전문상담사 상주 인력도 보강할 예정이다. 예방교육과 상담에 필요한 전문인력 6천78명을 양성해 인적 인프라도 확충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인터넷 중독 관련 정책 홍보를 위해 범국민 캠페인 전개와 공모전 등을 개최하고, 정책포럼을 구성, 운영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발표는 행정안전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이 지난 해 10월24일부터 12월10일까지 전국의 만5~49세 이하 인구 중 최근 1개월 이내 1회 이상 인터넷을 이용한 1만명(유아동 663명, 청소년 2천130명, 성인 7천207명)을 대상으로 면접조사를 진행한 결과를 기초로 했다.

김관용기자 kky1441@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