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심상정, 진보신당 탈당…"진보대통합 불씨 되살리겠다"


통합파 탈당 가속화될 듯, 조승수 "생각 다르지 않다"

[채송무기자] 진보신당 노회찬, 심상정 전 대표가 탈당을 선언했다. 국민참여당과의 통합 여부를 결정하는 민주노동당 대의원대회가 오는 25일 예정된 가운데 이들의 탈당이 어떤 영향을 미칠지 귀추가 주목된다.

노회찬 전 대표는 23일 탈당문을 통해 "9월 4일 진보신당 당 대회 결정을 존중하지만 꺼져가는 진보대통합의 불씨를 되살리기 위해 부득이 탈당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심상정 전 대표는 "진보신당은 낡은 진보, 운동권 정당을 넘어 국민과 소통하고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대안 정당의 길을 개척하고자 창당되었다"면서 "그러한 의지와 노력에도 불구하고 현재의 진보신당을 통해 진보정치의 희망을 개척하는데 한계에 봉착했음을 고통스럽지만 정직하게 고백한다"고 탈당 이유를 밝혔다.

심 전 대표는 "많은 난관에도 불구하고 대중적인 진보정당 건설의 노력은 더욱 치열하게 긴장감을 갖고 추진돼야 한다"면서 "비록 진보신당을 통한 저의 노력은 실패했지만 진보정치를 통해 새로운 대한민국의 시대를 열어가고자 하는 저의 열정과 노력은 계속될 것"이라고 했다.

노회찬·심상정 전 대표의 탈당으로 진보신당 내 통합파의 이탈이 더욱 가속화될 전망이다.

조승수 전 대표 역시 "저도 노회찬·심상정 전 대표와 생각이 근본적으로 다르지 않다"며 "두 분은 민주노동당 당 대회를 향한 확실한 메시지를 주기 위해 먼저 결심한 것으로 안다"고 동조했다.

조 전 대표는 "저는 당 대회 이후 혼란스러운 당 상황에 대해 고민하고 있는 당원들과 좀 더 소통하기 위해 노력하려고 한다"며 "시기와 방법은 이런 고민 속에서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사진 김현철기자 fluxus19@inews24.com

2023 트레킹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