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소프트웨어 '온라인 장터' 열린다


국내 소프트웨어 유통 지원…중소기업의 IT 자원 접근 도와

중소기업을 위한 온라인 소프트웨어 장터 '오아시스'가 16일 시범 서비스를 시작으로 4월 정식 오픈을 위한 걸음을 뗀다.

KT(대표 이석채)와 날리지큐브(대표 김학운), 포비즈(대표 신훈식), 크리니티(대표 유병선) 등 중소 전문 IT 기업으로 구성된 KT 중소기업 컨소시엄은 16일 오후 구로동 한국산업단지공단에서 SaaS 마켓플레이스 '오아시스' 사업 설명회를 개최한다.

오아시스(www.oaasys.com)는 국내 소프트웨어 산업과 중소기업 육성을 위해 지식경제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의 지원을 받아, KT 중소기업 컨소시엄이 개설한 소프트웨어 장터다. KT 중소기업 컨소시엄은 '오아시스'를 통해 독립 SW 기업이 개발한 국내 SW가 유통되도록 지원하고, 중소기업은 더 쉽게 IT 자원에 접근하도록 도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업 설명회에서는 국내 IT 담당자와 최고책임자를 대상으로 ▲사업 전반 ▲오픈 마켓플레이스 ▲기업지식포털 등에 대한 소개가 있을 예정이다. 기업들은 소프트웨어 솔루션에 대한 피드백을 얻고, 추가적 판매 영업 채널로 오아시스를 활용할 수 있다.

KT 장기숭 본부장은 "오아시스는 철저하게 중소기업의, 중소기업에 의한, 중소기업을 위한 온라인 마켓플레이스"라며 "국내 SaaS 서비스 개발사들이 오아시스를 통해 솔루션 경쟁력을 확보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한편 KT 중소기업 컨소시엄은 SaaS와 클라우드 컴퓨팅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공식 블로그(blog.oaasys.com)와 트위터(@oaasys)를 운영한다. 오아시스에 추가되는 기업 정보 등도 제공된다.

구윤희기자 yun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