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A-SKB, 청소년 인터넷 중독 예방에 맞손


한국정보화진흥원(원장 김성태, NIA)은 서울, 대전, 광주, 부산 등 전국 10개 지역 중학교를 지정해 인터넷 중독 예방을 위한 '해피인터넷 멘토링' 활동을 실시한다고 3일 발표했다.

한국정보화진흥원은 지난 4월13일 SK브로드밴드(대표 박인식)와 협약을 맺고 청소년의 인터넷 중독 해소와 건전한 정보이용 문화를 만들기 위한 '해피인터넷' 사회공헌활동을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다.

멘토 양성교육과정을 수료한 양 기관의 직원 40명이 최근 서울 지역 중학교를 대상으로 멘토링 및 집단상담 보조 활동을 시작한 가운데 7월 중순까지 전국 10개 인터넷행복학교를 대상으로 사업을 운영할 계획이다. 올해는 멘토링에 참가한 청소년 중 인터넷 과다 사용자를 대상으로 인터넷과 격리된 수련원에서 2박 3일간 집중 치료를 받고 대안활동을 할 수 있는 '여름 인터넷행복학교'를 개최할 예정이다.

정명화기자 som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