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 M&A 지원 연합군 떴다


중소기업 M&A 지원센터 개소

중소기업 지원기관들과 유관기관들이 중소기업의 M&A지원에 발벗고 나섰다.

중소기업청(청장 홍석우)과 중소기업은행(은행장 윤용로)을 비롯한 6개 중소기업 지원기관은 29일 기업은행 본점에서 '인수합병(M&A) 업무에 관한 협약'을 체결하고 '중소기업 M&A 지원센터' 개소식을 가졌다.

M&A 지원센터는 중기청외에 중진공, 신ㆍ기보, 기업은행, 벤처산업협회 등 공신력 있는 중소기업 지원기관들이 공동으로 참여, 법무․회계 법인 등 M&A시장 전문가와 연계를 통해 신뢰성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지원센터에서는 M&A 매도․매수를 희망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사전 타당성 조사, 실사 및 평가, 자금조달 및 보증, 법률자문, 실행 및 사후관리 단계에 이르기까지 원스톱으로 맞춤형 서비스를 지원할 계획이다.

중기청을 비롯한 6개 참여기관은 이번 '중소기업 M&A 지원센터' 개소와 함께 중소벤처기업의 M&A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시책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M&A에 대한 부정적인 기업문화가 개선될 수 있도록 M&A를 통한 성장사례나 구조조정 우수사례 및 성장단계별로 중소 기업에 적합한 M&A 모형을 발굴ㆍ보급하고,M&A 관련 법ㆍ제도 등을 시장 친화적으로 개선하는 노력도 병행키로 했다.

중소기업 M&A 전문인력을 양성ㆍ공급하는 등 중소기업 M&A 지원 인프라 구축에도 적극 노력할 계획이다.

중기청측은 "앞으로 지원센터가 중심이 되어 중소기업 지원기관간 협력을 통해 잠재화된 중소기업의 M&A 수요를 시장으로 유인하여 성공사례를 만들어 나감으로써, 중소기업 M&A시장이 활성화 되는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02)729-7707

백종민기자 cinqang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