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日 협조 요청 받은 개인정보위…네이버 라인사태에 '신중론'


[아이뉴스24 윤소진 기자] 개인정보보호위원회(개인정보위)는 네이버-라인야후 사태 관련 일본의 네이버클라우드 개인정보 유출 조사 협조 요청에 대해 아직 답변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정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적극적인 대응에 나선 것과는 대조적인 모습이다.

고학수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위원장이 1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윤소진 기자]
고학수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위원장이 1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윤소진 기자]

고학수 개인정보위 위원장은 1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지난달 일본에서 보내온 협조 요청이 공식 서한은 아니고 실무자 간의 문의 형태였기 때문에 여러모로 답변 방식을 논의 중이다. 요청에 협력할지는 최대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검토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일본 개인정보위는 이메일을 통해 개인정보위에 라인야후 서버 관리를 밭고 있는 네이버의 클라우드 시스템에 대해 문의했다.

고 위원장에 따르면 질문은 두 가지로, 먼저 한국 개인정보위가 네이버 클라우드에 대한 조사를 진행한 적이 있는지 또 만약 일본 개인정보위가 요청한다면 한국 개인정보위가 이를 어떻게 받아들일 것인가에 대해서다.

이에 개인정보위는 아직 답을 하지 않은 상태지만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검토 중이라는 설명이다.

고 위원장은 "일본에서 메일을 보내온 다음 라인야후와 네이버클라우드의 관계, 일본 내 문제 사항의 개요를 파악하는 차원의 소통을 한차례 진행했다"며 "어떤 식으로 대응할지는 다른 부처와 조율하고 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번 사태는 지난해 11월 네이버 클라우드가 사이버 공격으로 인해 악성코드에 감염돼 일부 내부 시스템을 공유하던 라인야후에서 개인정보 44만건 유출 사건으로 촉발됐다. 이후 일본 정부는 라인야후에 행정지도를 내리면서 네이버와 지분관계 재검토를 요청했다.

이후 소프트뱅크는 지난 9일 열린 결산설명회에서 네이버가 보유한 A홀딩스 지분 일부를 오는 7월 초까지 사들이겠다는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윤소진 기자(soji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日 협조 요청 받은 개인정보위…네이버 라인사태에 '신중론'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