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미국서 '돼지 신장' 이식받은 60대, 두 달 만에 숨져


[아이뉴스24 김효진 기자] 지난 3월 미국에서 유전자 변형 돼지 신장을 이식받은 60대 남성이 두 달 만에 숨졌다.

유전자 변형 돼지 신장을 이식받은 슬레이먼의 생전 모습. [사진=미 매사추세츠 종합병원 홈페이지]
유전자 변형 돼지 신장을 이식받은 슬레이먼의 생전 모습. [사진=미 매사추세츠 종합병원 홈페이지]

AP통신이 11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말기 신장 질환자인 리처드 슬레이먼은 지난 3월 16일 62세의 나이에 매사추세츠 종합병원(MGH)에서 돼지 신장을 이식받았다.

미 바이오기업 e제네시스가 유전자를 변형한 돼지 신장을 사용했고, 사람에게 이식한 첫 사례였다. 당시 의료진은 이 돼지 신장이 최소 2년은 기능을 할 것으로 기대했으나, 환자는 이식 후 약 7주 만에 숨졌다.

MGH 이식팀은 그의 죽음을 애도를 표하면서 슬레이먼이 신장 이식의 결과로 사망했다는 어떤 징후도 없다고 밝혔다.

슬레이먼의 가족은 "이종 이식을 이끈 의사들의 엄청난 노력 덕분에 우리 가족이 그와 7주 이상을 함께 더 보낼 수 있었다"고 밝혔다. 또 슬레이먼이 이식 수술을 받은 것은 생존을 위해 이식이 필요한 수천명에게 희망을 주려는 뜻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국에서는 10만명 이상이 장기 이식 대기자 명단에 올라가 있다. 이 중 대부분은 신장 환자로, 매년 수천명이 자신의 이식 차례가 오기 전에 숨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효진 기자(newhjnew@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미국서 '돼지 신장' 이식받은 60대, 두 달 만에 숨져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