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현대건설, 나노입자 기술 기반 '조강 콘크리트' 개발


국내 건설사 최초 '재난안전신기술' 인증 획득

[아이뉴스24 안다솜 기자] 현대건설은 최근 나노입자 균질혼합기술·원재료 순도관리 등을 통해 빠르고 균일하게 초기 압축강도를 확보할 수 있는 조강 콘크리트를 개발했다고 28일 밝혔다.

조강 콘크리트 기술 원리. [사진=현대건설]
조강 콘크리트 기술 원리. [사진=현대건설]

삼표산업과 공동으로 개발한 이 기술은 일반 콘크리트에 비해 높은 압축강도를 빠른 시간 안에 확보해 시공 환경에 따른 리스크를 최소화할 수 있다.

특히 겨울철 공사 과정에서 양생 시 갈탄, 히터 등으로 열에너지를 공급해 10℃ 이상의 환경을 조성해야 하는 일반 콘크리트와 달리 5℃ 온도 조건 충족 시 시멘트 수화반응을 가속화해 24시간 내에 5MPa(메가파스칼) 이상 강도를 조기 달성한다.

또, 많은 열원이 필요치 않아 가스누출, 질식, 화재 등 안전사고 요인을 최소화할 수 있고 열원 공급과 무관하게 타설 전 구간의 품질을 균일하게 유지하며 비용과 공기를 줄일 수 있다.

이 기술은 최근 행정안전부의 '재난안전신기술 제2023-27호'로 지정됐다. 콘크리트 기술로 재난안전신기술 인증을 획득한 것은 국내 최초다. 재난안전신기술은 국내 최초로 개발됐거나 기존 재난안전기술의 주요 부분을 혁신적으로 개선·개량한 기술 중 우수한 기술에 한해 지정된다.

기존의 생산 플랜트와 시공 장비를 그대로 사용할 수 있어 경제성과 현장 적용성이 우수한 이 기술은 대곡-소사 복선전철 2공구, 힐스테이트 인덕원 베르텍스 등 다수 현장에 적용된 바 있다. 현대건설은 자체 생산, 상용화를 통해 콘크리트의 품질 수준과 공급 지속성을 유지하며 적용 현장을 점차 확대할 예정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건설현장의 주자재인 콘크리트의 기능과 품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기술 및 시스템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며 "안전과 품질을 최우선 가치로 차별화된 원천기술 확보, 관리시스템의 디지털 전환 및 고도화 등을 통해 고객의 신뢰를 견고히 다지고 건설산업 전반의 품질을 향상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다솜 기자(cotto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현대건설, 나노입자 기술 기반 '조강 콘크리트' 개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